top of page

뉴질랜드에서 가장 비싼 주택… 퀸스타운, 4천만 달러 ‘기록 경신’

부동산 전문 사이트 원루프는 뉴질랜드 주택의 매매 기록이 깨졌다고 밝혔다.



퀸스타운에 있는 15헥타르 이상의 부동산은 올해 초 4,000만 달러가 훨씬 넘는 가격에 팔렸다. 이 주택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비싼 주택으로 기록됐다.

원루프는 거래를 중개한 에이전트와 함께 판매된 주택을 확인했지만, 기밀 조항과 개인정보보호 문제로 인해 부동산 주소를 공개할 수 없다.


워커 앤 코 리얼티(Walker and Co Realty)의 퀸스타운 에이전트 해미시 워커는 거래와 관련된 구매자나 판매자의 신원을 밝히기를 거부하면서 원루프에게 "저는 이러한 판매를 비밀에 부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제 회사를 이용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원루프는 매매가 한동안 완료되지 않았으며, 토지 일부가 잠재적으로 분할 될 수 있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


이번 매각 가격은 오클랜드 오라케이에 있는 후리아로 플레이스(Huriaro Place)에 있는 옛 ‘핫친 저택(Hotchin mansion)’에서 2013년에 세운 3,850만 달러를 능가하는 기록이다.

부동산 에이전트 그레이엄 월이 달성한 이 기록은 10년 동안 누구도 엄두내지 못한 기록으로 유지되었으며, 2016년 주루 토이즈(ZURU Toys) 억만장자가 소유한 코테스빌(Coatesville) 저택 단 한 채의 판매 가격만이 3,250만 달러에 육박했다.


워커는 4,000만 달러가 넘는 이 호화 부동산은 지난 18개월 동안 자신이 팔았던 몇 개의 고급 부동산 중 하나이며, 1,500만 달러짜리 부동산도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들이 퀸스타운에 매우 관심이 많은 싱가포르를 판매를 위한 여행에서 막 돌아왔다며, 잠재 고객들은 일상적인 도시의 혼잡함에서 벗어나기 위해 새로운 장소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들 중 일부는 유명인사로 부동산 외의 일들을 돕고 있다며, 하룻밤 사이 아침 10시에 공항에 도착한다고 문자를 보내거나 우리에게 차를 사달라고 하거나 골프채나 장비를 사달라고 요청하는 것 등이라고 말했다.


Walker is selling a four-bedroom new-build at 1 De La Perrelle Lane, in Arrowtown, near Queenstown, by way of price by negotiation. Artwork


"저에게 있어 그런 일들은 사람들에게 봉사하고 그들이 퀸스타운을 조금 더 즐기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돕는 것입니다."


워커는 원루프와의 인터뷰에서 조만간 자신의 패치에 4,000만 달러 이상의 추가 거래를 기대하지는 않지만, 고가의 부동산을 더 많이 판매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4,000만 달러가 넘는 판매가격에 대해 "부동산 치고는 큰 돈이지만 앞으로 어떤 결과가 나올지 누가 알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당에서 제안한 해외 바이어 규정 변경으로 인해 갑자기 해외 구매자가 넘쳐 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500~2,000만 달러 사이나 그 이상 고가의 부동산에서는 해외 바이어가 손을 대겠지만, 700~800만 달러 미만에서는 큰 차이를 보지 못할 것입니다. 즉, 2022년 말에 저는 미국인들에게 2,000만 달러가 넘는 가격에 두 번 팔 수 있는 부동산을 하나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원루프에 빅딜을 완성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이러한 판매는 거래하는 데 몇 달 또는 몇 년이 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는 현재 4-5채를 개인적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중 두 개는 1,500만 달러가 넘는 금액입니다. 앞으로 몇 달 동안 거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공개 시장에 나올 것입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지금까지 저의 가장 큰 매출 3건은 모두 네트워크와 오프마켓을 통해 판매되었습니다. 부동산 소유주는 개인정보 보호를 선호하며, 구매자들은 제가 시장 안팎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워커는 현재 ‘밀부룩 밀 팜(Millbrook's Mill Farm)’에 있는 고급 침실 4개짜리 주택을 마케팅하고 있으며, 약 1,000만 달러에 판매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코넷(Coronet) 골프 코스의 새로운 9홀 근처에 있는 460평방미터 주택은 유명 건축가 ‘메이슨 엔 웨일스(Mason & Wales)’가 설계했으며 2024년 후반에 완공될 예정이다.

Third-place: The Coatesville mansion formerly occupied by Kim Dotcom was bought by the owners of Zuru Toys in 2016 for $32.5m.

원루프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2023년 퀸스타운-레이크스에서 여러 차례 고가의 주택이 판매됐다. 4월에는 히든 아일랜드 로드(Hidden Island Rd)에 있는 잭슨 포인트(Jacks Point)의 게이트 커뮤니티 1.27ha 규모의 트로피 하우스는 CV인 1,135만 달러를 훨씬 웃도는 1,900만 달러에 판매됐다.

그리고 1월에는 와나카에서 마운트 바커 로드에 있는 3.6ha의 거의 새 집이 1,000만 달러에 팔렸다. 2020년에 지역 마스터 빌더 상을 수상했고 수영장, 게스트하우스 및 수많은 생활 공간을 갖추고 있다.



원루프의 데이터 파트너인 발로시티(Valocity)의 분석에 따르면, 2023년은 전국적으로 고급 시장에서 부진한 해로 500만 달러 이상 가치의 부동산 매매가 2022년 282건과 2021년 387건에 비해 단 79건이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현재까지 가장 높은 판매는 오클랜드 레무에라에 있는 버우드 크레센트의 유리와 강철 저택으로, 그레이엄 월이 판매한 이 부동산은 2,060만 달러에 판매됐다.


원루프의 편집자인 오웬 본은 "국민당이 외국인 부동산 구매 금지 조치를 해제하겠다는 의사를 발표하기 전에 4,000만 달러 이상의 거래가 이루어졌지만, 총선 공약으로 해외 관심이 급증했습니다. 이 수준에서 더 많은 부동산이 판매될 가능성이 높고 국내 구매자들은 수억 달러를 부동산에 쓰는 것에 대해 두 번 생각하지 않는 해외 억만장자들과 경쟁하기 위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4,000만 달러가 넘는 돈은 대부분의 키위들에게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보일 수 있지만, 글로벌 럭셔리 시장에서는 땅콩에 불과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매물인 런던 리젠트 파크에 있는 조지아풍 저택이 2억 5,000만 파운드에 매물로 나와 있어 뉴질랜드는 글로벌 럭셔리 시장에서 가장 저렴하게 팔리고 있다.

발로시티의 수석 연구 분석가인 웨인 슘은 뉴질랜드의 고급 시장에 제약이 있다고 말했다.


"퀸스타운과 오클랜드에 있는 고급 주택 구매자 풀은 제한적이지만, 그 가치관에 있는 매물 또한 제한적입니다. 현실적으로 5,000만 달러를 돌파할 수 있는 주택은 극히 소수에 불과고, 그 가치는 매우 특정한 장소에 한정돼 있으며, 그 가치관은 단단히 고정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조회수 923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