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에 남아있는 ‘12,000명 미만의 유학생들’

뉴질랜드 이민성 통계에 따르면, 1만2,000명 미만의 유학생들이 뉴질랜드에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년 전 대유행이 시작되었을 때 거의 5만2,000명에 비해 상당히 감소한 것이다.


그러나 오클랜드 대학의 2021년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학생 수는 5,391명으로 2020년보다 500명이 늘었고, 2019년 대유행 이전보다는 63명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이민성은 아직 이곳에 남아있는 1만1,800명의 학생 중 절반에 대한 유학생 비자가 올해 만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중반부터 5,000명의 유학생을 입국시킬 예정이지만, 10월까지 다른 유학생 비자는 승인되지 않을 것이다.


대학들과 학교들은 국경이 더 빨리 다시 열리기를 원하지만, 크리스 힙킨스 교육부 장관은 비자 처리가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학생들의 수요가 얼마나 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상적인 해라면, 유효한 학생 비자를 가진 유학생들이 한 번에 최대 8만6,000명이 뉴질랜드에 체류하며, 1년 동안 10만 명이 넘는다.



조회수 453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