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질랜드의 ‘인도 송환항공 운행’…’지역사회 대 참사’발생 경고

대양주의 저명한 역학자에 따르면, 만약 인도에 발이 묶여 있는 키위들의 송환을 위해 뉴질랜드가 특별 항공편을 이용해 움직인다면 "재앙에 가까운"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Covid-19 대유행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멜버른 대학의 토니 블레이클리(Tony Blakely) 교수는 호주로 가기 전 오타고 대학에서 근무했던 저명한 역학 전문가이다.


블레이클리 교수는 뉴질랜드 방송의 쇼 호스트인 잭 타메(Jack Tame)와 함께 Q+A 방송 프로그램에서 인도 인구의 0.5~1%가 하루에 Covid-19에 감염되어 감염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레이클리는 인도에서 감염된 사람의 수가 "20% 정도 될 수도 있다"고 말했는데, 이는 앞으로 더 많은 백신 접종을 통해 언젠가는 점점 들어들 것이라는 뜻이다.



그는 "이것은 우리가 이 Covid-19 전염병이 유행하는 동안 언제 어디서 일어날까 걱정했던 재앙으로, 현재 인도에서 발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일부 사람들은 뉴질랜드와 호주가 "크리스마스 기간 동안 영국에서 감염되는 비율만큼 높다"는 인식하에 호주와 뉴질랜드가 인도 여행을 금지한 것에 대해 인종 차별이라는 이슈로 접근했지만, 블레이클리 교수는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제로 과소신고가 가능한 근본적인 감염률을 살펴보면, 현재 인도의 상황은 크리스마스 무렵 영국보다 10배 정도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도의 상황이 “10배는 더 심각하다”며, 과부하가 걸린 의료 시스템을 가지고 일하는 것이 사람들을 치료하지 못하는 것보다 사망률이 더 증가하기 때문에 "영국이나 미국에서 최고조에 달했던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호주 총리는 이번 주 초 인도 내 호주 시민들을 위한 송환 비행이 5월 15일부터 재개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뉴질랜드는 이를 따르지 말아야 한다고 블레이클리 교수는 말했다.

"나는 이것이 매우 어렵다고 생각한다. 전염병 학자로서 인도와 네팔의 위험은 너무 높다. 약 50~75% 정도가 떨어져야만 문을 개방할 수 있을 것 같다.”


"해외에 거주하는 시민이라면 인권과 시민권 주장을 근거로 귀환할 수 있다. 하지만 역학적으로 판단하면 상당히 위험하다. 왜냐하면 호주와 뉴질랜드의 경우 200건의 Covid-19 사례가 유입될 때마다 지역사회 어디에서든 발병하고 어떻게 확산되는지를 경험해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