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질랜드, 가장 빠른 인구증가…지역공개


뉴질랜드 통계청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지역은 Bay of Plenty 라고 새로운 수치들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3~2019년 사이에 Bay of Plenty의 인구는 연평균 2.7% 증가했고, 그 다음으로는 Northland가 2.4% 증가, Waikato와 Otago가 2.3% 증가, Auckland가 2% 증가 순이었다.

그 사이에 최북단 4개 지역은 6년 동안 뉴질랜드 인구 증가의 60%를 차지했다. 이 중 두 곳이 현재 54%인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오클랜드는 149만 명에서 168만 명으로 16개 지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했는데, 이는 더니든과 인버카길의 인구를 더한 것과 같고, 또한 해밀턴 전체 인구보다 더 많은 수치다. .

인구통계 선임 관리자인 Brooke Theyers는 "순 이민이 이들 지역의 성장에 기여했는데, 이는 뉴질랜드 전체 인구증가에 대한 해외 이민자의 기여가 상당하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하게 인구 감소가 발생한 지역은 700명을 잃은 남섬의 서해안 지역이었다.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오클랜드 제외), 퀸스타운-레이크(7.1% 증가, 셀린(6% 증가), 센트랄오타고(3.7% 증가) 등이 큰 성장이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 가장 큰 인구 감소는 1년에 1.5% 감소한 서해안 불러 지역이었다.

오클랜드에서는 파파쿠라(연 4.7% 상승)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기록했고 로드니(3.7% 증가) 어퍼 하버(3.2% 증가), 마뉴레와(2.9% 증가), 히비스커스와 베이가(2.8% 증가) 순이었다.

오클랜드 지역은 인구 감소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뉴질랜드 총 인구는 508만4,300명으로 지난해 9월에 5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신 추정치에 따르면, 2020년 6월 종료된 지난 7년간의 연평균 뉴질랜드는 1.9%의 인구 증가율로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며, 지난 20년간 성장률은 연평균 1.1%를 기록했다.


인구 증가의 3분의 2가 이민에서 비롯되었으며, 연평균 5만6천명이었다.

60세 이상 인구는 연평균 3.2%씩 빠르게 증가했으며, 현재 60세 이상과 15세 이하의 인구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가장 빠르게 증가한 인구는 이민 덕분에 25~34세 사이였다.


이어 "젊은 노동연령에서 순 이민 증가로 인해 인구 평균연령이 2013년 37.6세에서 2018년 37.2세로 소폭 감소했다"고 Theyers는 설명했다. 이것은 1970년 25.6세였던 평균연령 상승 추세의 일시적 역전일 가능성이 높다."

▶키위들이 사는 곳

이 새로운 자료는 또한 각 지역 인구의 인종 구성이 현저하게 다르다는 것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기스본 지역에서는 53.5%의 사람들이 마오리족으로 인식하며, 58.1%의 '유럽인 또는 기타'와 2.9%의 아시아인만 있다.

그러나 서부 해안지역에서는 91.8%가 유럽인 또는 기타라고 밝혔고, 오클랜드에서는 29.1%가 아시아인이라고 답했다.

최근의 인종별 인구 추정치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아시아 태평양 인구의 약 3분의 2가 오클랜드에 살고 있으며, 중동 및 중남미 그리고 아프리카 인구의 약 절반이 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Theyers는 말했다.

전반적으로, 오클랜드는 뉴질랜드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조금 넘는 곳이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231회댓글 0개
Natural-NZ_492_08_Jan_2021.jpg

1/5

1/1
Uptown-08-Jan-2021_492-1.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Raywhite_203_102.jpg
MrkBBQ_203_102.jpg
이관옥변호사_203_102.jpg

1/1

1/1
뉴스코리아월드.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 White Facebook Icon

weeklykorea

Disclaimer

Every effort is made by The Weekly Korea to ensure that the information is correct. The Weekly Korea reserves the right to report unsolicited material being sent through to the publication. Personal view expressed on this publication are solely those of the respective contributors and do not reflect those of the publisher. All materials including advertisement supplied to this publication are at the contributor's risk.

발행인 안기종 | Suite 202, 87-89 Albert St, Auckland, NZ+64 9 216 6000

 ©Copyright by 2020 GE Fact Ltd.(THE WEEKL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