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질랜드, 국립육군박물관에서 한국전쟁 사진전 열려

한국전쟁 70주년 맞아, ‘Forever Peace’(영원한 평화) 내년 2월까지 전시-

뉴질랜드 한뉴문화원, 해피월드티비와 뉴질랜드 국립육군박물관이 공동 개최한 한국전쟁 사진전 ‘Forever Peace’(영원한 평화)’가 10월 2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약 5개월동안 국립육군박물관에서 전시된다.

박물관이 있는 와이우루 지역은 뉴질랜드 육군의 밀리터리 캠프가 있는 곳으로 오클랜드에서 사막을 지나 차량으로 5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는데, 해밀턴에서는 4시간, 수도인 웰링턴에서는 3시간이 걸리는 지역에 위치하고 있는데, 이 곳은 한국전쟁에 참전하기 전 군인들이 훈련을 받았던 곳으로 참전용사들에게는 특별한 추억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국립육군박물관의 디렉터 마리 브래니건(Maree Brannigan)의 사회로 시작된 개막식에는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의 이상진 대사, 뉴질랜드 육군 부사령관 매트 웨스튼 준장, 육군 퇴역 준장으로 현 국립육군박물관 재단 이사장인 데이빗 맥그리거와 뉴질랜드 각 지역에서 모인 한국전쟁 참전용사들, 미망인, 가족들이 함께했다.


또한 뉴질랜드 육군 관계자와 김운대 해피월드티비 대표 겸 한뉴문화원 공동원장, 이혜원 한뉴문화원 공동원장, 국립육군박물관 관계자 등 70여명과 박물관의 관람객 등이 함께했다.

주한뉴질랜드대사관 이상진 대사는 인사말에서 “한국이 전쟁으로 인해 많은 나라의 도움을 받아 오늘의 자유대한민국을 이룰 수 있었다며, 이제 도움을 받았던 나라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나라로 성장한 것은 모두 여러분의 덕분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참전용사 대표로 토니 스미스, 데스 빈텐은 “대한민국의 놀라운 성장에 크게 기쁘다. 전쟁 후 대한민국 정부가 참전용사들과 가족들을 한국에 초대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최근 뉴질랜드 유력지인 헤럴드는 국립육군박물관 사진전 개최 기사를 관심 있게 다뤘고 이로 인해 한뉴문화원과 연락이 닿은 참전용사 딸 게이 우드와 각지에 흩어져 있는 가족 8명 모두가 참석했다. 92세인 아버지를 모시고 참석한 우드 가족은 개막식 하루 전 아버지 댁에 모여 손녀까지 3세대 8명이 참석한 것이다.

뉴질랜드 최초로 국립육군박물관에서 한국전쟁관련 행사를 개최하여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직접 초대하는 자리가 되어 박물관 역사에도 큰 의미로 새겨지고 있다.


한편, 이번 사진전에는 참전용사들이 한국전쟁 중 직접 찍은 컬러, 흑백 사진들과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이 제공한 화살머리 고지 유해발굴 현장 사진 그리고 한국전쟁 상황을 그림으로 그린 박물관의 소장 작품들이 함께 전시된다.

국립육군박물관 관계자는 내년 2월까지 박물관을 찾는 방문객은 굉장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전쟁 사진전의 관람객도 더불어 많을 것으로 기대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229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