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대부분 지역, ‘잦은 천둥 번개와 폭우, 강한 바람’ 예상



뉴질랜드 기상청인 메트 서비스(MetService)는 뉴질랜드 전역에 걸쳐 더 많은 천둥 번개와 폭우를 예보함에 따라 또 다른 피해를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용오름과 같은 토네이도가 타라나키 지역을 관통하여 전선이 끊어지고 지붕이 손상되는 것을 겪은 지난 주말의 거친 날씨 이후 또 다시 번개를 동반한 폭풍우가 다가오면서 비상이 걸렸다.


와이카토의 한 학교도 작은 토네이도로 인해 피해를 입었고, 그 결과 오늘 임시 휴교에 들어갔다.



메트서비스 기상학자 존 로는 뉴질랜드가 최근 며칠 동안 경험한 추가적인 따뜻함과 습도가 일부 매우 활동적인 뇌우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전역에 걸쳐 21일(월요일)과 22일(화요일)에 더 많은 뇌우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며, 월요일인 오늘 발생한 뇌우의 위험은 전국적으로 확대되었다고 로는 말했다.

22일(화요일)에는 북섬 전역에 폭우와 천둥, 강풍이 몰아칠 수 있다. 캔터베리에서도 심각한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회수 591회댓글 1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