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 대부분 지역, ‘잦은 천둥 번개와 폭우, 강한 바람’ 예상



뉴질랜드 기상청인 메트 서비스(MetService)는 뉴질랜드 전역에 걸쳐 더 많은 천둥 번개와 폭우를 예보함에 따라 또 다른 피해를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용오름과 같은 토네이도가 타라나키 지역을 관통하여 전선이 끊어지고 지붕이 손상되는 것을 겪은 지난 주말의 거친 날씨 이후 또 다시 번개를 동반한 폭풍우가 다가오면서 비상이 걸렸다.


와이카토의 한 학교도 작은 토네이도로 인해 피해를 입었고, 그 결과 오늘 임시 휴교에 들어갔다.



메트서비스 기상학자 존 로는 뉴질랜드가 최근 며칠 동안 경험한 추가적인 따뜻함과 습도가 일부 매우 활동적인 뇌우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전역에 걸쳐 21일(월요일)과 22일(화요일)에 더 많은 뇌우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며, 월요일인 오늘 발생한 뇌우의 위험은 전국적으로 확대되었다고 로는 말했다.

22일(화요일)에는 북섬 전역에 폭우와 천둥, 강풍이 몰아칠 수 있다. 캔터베리에서도 심각한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회수 593회댓글 1개

תגובה אחת


안녕하세요

성격 좋고 활발한 여성입니다.

혈액형: O형. 키/163cm

가끔 외로울때 만나서

대화랑 나누며 술 한잔

마시면서 즐길 남성분 찾아요

인품이 바른 분들만 추가하길 바랄께요~


텔레그램아이디: @kim9761

לייק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