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이민성, 대기열에 있는 “영주권 신청자 대상…환불 검토 中”

뉴질랜드 이민성(INZ)은 다음 타자로 영주권 신청자들에 대해 환불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이민전문 변호사는 7월 7일(수요일) 발표된 5만 여건의 처리되지 않은 영주권 신청에 대한 환불 절차가 다음에 일어날 수 있는 재앙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이민성은 현재 해외에서 신청된 방문비자, 학생비자, 취업비자 신청자들의 비자 신청서를 취소하고 환불에 들어갈 것이다.


뉴질랜드 이민성은 Covid-19로 인해 국경이 봉쇄되자 단체 여행객 및 학생비자, 워크비자를 포함한 많은 비자 신청자들의 승인절차를 중단한바 있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여전히 그들의 비자가 처리되어 국경이 다시 열릴 때까지 시스템에 유지되기를 원하며, 환불이 얼마나 걸릴지에 대한 우려도 가지고 있다.

이민전문 변호사인 엘리 플레밍은 "이것이 재앙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갑작스럽게 마지막 비자 자동 연장이 처리되는 방식으로 미루어 볼 때, 고객들은 이민 시스템에서 처리되기를 6개월 동안 기다려 왔기 때문에, 정부에서 이렇게 많은 비용을 어떻게 환불하고 처리할지는 상상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신청자들이 정부에 납부한 비자 비용과 관련된 세금은 환불될 수 있지만, 이민신청에 대한 자문료나 기타 비용을 지불한 신청자들에게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뉴질랜드 이민성에서는 성명을 통해 지연이 발생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인정했다.


국경 및 비자 운영 총괄 관리자인 니콜라 호그는 환불을 처리하는 것은 이민성의 중요한 행정 업무이며, 몇 달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민성은 현재 처리할 수 없는 해외 거주자의 임시비자 신청을 최대 5만 건까지 보유하고 있다. 이 신청서들은 주로 방문자, 학생비자, 취업비자 신청이다. 이러한 신청서 중 상당수는 약 12개월 동안 시스템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


2022년 2월까지 해외에서 신청한 비자신청에 대해 심사 절차를 중단한 이민성은 특히 국경 제한에 대한 불확실성을 감안할 때 공정하고 실용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환불 대상인 해외신청 비자들의 수수료와 세금은 방문 비자의 경우 246달러, 학생비자의 경우 330달러, 워크비자의 경우 270~495달러이며, 전체 예상되는 환불 비용은 1,400만 달러로 추산된다.

호그는 "이민성에서는 모든 신청자들이 환불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환불이 처리되는 시점에 환불을 받을 모든 사람들에게 연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청자들은 국경이 다시 개방될 때 비자를 신청하기 위해 환불 금액을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이민성의 발표를 접한 사람들의 또 다른 우려로는 이민성에서 "일부 영주권 신청자를 포함한 다른 비자 그룹의 환불 요청에 대한 접근방식을 검토 중”이라고 언급한 내용이다.


현재 이민성에서 계류중인 영주권 관련 3만 명은 영주권을 받기 위해 정식 서류 심사를 기다리고 있고, 2만 명은 영주권 의향서 처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뉴질랜드 이민성에서는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민성은 이미 자신도 모르게 숙련된 이민자들의 우선 순위가 아닌 줄에 놓였던 영주권 신청자들에 대한 환불을 처리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신청자들은 하루하루를 기다리며 2년 동안 기다리고 있다.



조회 1315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
Kenton-Chambers_20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