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질랜드 정부, 수산물업계 이주 노동자 실태조사 시작


해양수산부 장관의 요청으로 이루어지는 이번 실태조사는 수산물 분야의 이주 노동자들에 대한 의존도와 뉴질랜드 인들에게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지에 대해 조사할 것이다.


데이비드 파커 해양수산부 장관은 "Covid-19 국경 제한은 이주 노동력에 의존하고 있는 수산물 업계에 취약성을 부각시켰다"고 말했다.


이는 수산물 업계에 대한 뉴질랜드 인들의 일자리를 증가시키기 위한 해당 업계와 정부의 노력을 가속화시키는 원동력이 됐다.


2019년 3월 말 수산물 업계에서 근무하던 최대 이주노동자 수는 1,850명(20%)으로 추정되지만 지금은 훨씬 더 적다.

"국경 제한 조치가 내려진 이후 이 분야의 일부 사업체들은 이주 노동자들에 대한 의존도를 줄였지만, 특히 원양어선들은 여전히 100% 외국인 선원들”이라고 했다.


원양어업, 연안어업, 양식업, 수산물 가공업을 포함한 상업적인 수산물 활동들이 전반적으로 검토될 것이라고 장관은 전했다.


파커 장관은 "이번 조사는 이 부문이 이주 노동자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 또한 더 많은 뉴질랜드 인들을 수산 분야의 보람 있는 일자리로 끌어들이기 위한 노력을 가속화할 방법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경제연구소(New Zealand Institute of Economic Research, NZIER))의 수석 경제학자 피터 윌슨이 10월 29일까지 보고할 조사 팀의 의장을 맡을 것이며, 수산물 부문도 이 조사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 162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