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질랜드 정부, CovidCard 계속 추진中


정부는 1억 달러 규모의 CovidCard 제안에 대한 독립적인 검토를 수행할 기술 전문가를 찾고 있으며, 이 계획은 앞으로도 계속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한 기술부문 참여자는 익명을 전제로 언론에 정부 관계자로부터 이 제안에 대한 제3자 검토를 실시하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5월7일부터 12일까지 넬슨 병원에서 이 제안을 테스트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은 세 차례나 테스트가 시행된 후에 나온 것이다. 넬슨말보로 지역보건위원회(Nelson and Marlborough District Health Board) 대변인은 테스트가 시행되었음을 확인했다.

내무부 대변인은 “보건 당국자들이 현재 이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하고, 테스트나 독립적인 검토에 관한 한 언론의 추가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정부는 현재 기존의 접촉 추적시스템에 추가하기 위해 여러가지 기술적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결정이 내려지면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6월18일 제신다 아던 총리도 기업들이 트레이스에 접촉해야 하는지에 대한 언급 중에 이 카드를 암시하는 모습을 보인바 있다. "우리는 항상 그 옵션을 열어두었다. 현재와 같이 유지하고 있지만, 우리는 더 큰 수용력을 가진 대안들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

한 언론은 지난 4월 500만장의 CovidCard를 제작해 배포하자는 제안에 대해 처음 보도를 했었다. 당시, All Government Covid-19 대응팀의 대변인은 이 기술이 "접촉 추적을 위한 다양한 기술적 해결책 중 하나"라고 말한바 있다.

CovidCard의 지속적인 추구는 다른 관할 구역이 기존 앱을 보완하거나 대체하기 위해 웨어러블 접촉추적 장치를 고려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전세계적으로 접촉추적 앱은 낮은 이용률을 보이고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단지 9명 중 1명만이 공식 앱을 다운로드하고 등록했다.

"CovidCard 접근방식의 매력은 앱처럼 스코프 크립으로 이어질 수 없는 전용 하드웨어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브레인박스 연구소(Brainbox Institute) 공공정책 및 기술 전문가인 톰 배러클로(Tom Barraclough)는 한 언론에 "이것은 하나의 과제를 위해 제작되고 있으며, 이 작업은 근접 접촉추적"이라고 말했다.

배러클로는 이 카드가 모든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배포될 것이며, 스마트폰을 소유하지 않는 사람들처럼 어떠한 기술도 소유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은 앱 사용에 대한 장벽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카드를 소지하고 사용하는 것은 여전히 개인의 선택사항이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뉴질랜드 #뉴질랜드뉴스 #오클랜드 #한인커뮤니티 #교민뉴스 #동포뉴스 #위클리코리아


조회 155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