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 초콜릿 수출 3년 만에 40% 성장

와인, 양고기, 그리고 키위 과일은 뉴질랜드의 유명한 농산물 중 하나며, 한 전문가는 향후 초콜릿이 그 목록에 추가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뉴질랜드의 초콜릿 수출은 2019년 이후 40% 성장했으며, 이번 세계 초콜릿의 날에도 뉴질랜드 업체들이 성공을 자축하고 있다.

키위 초콜라티에(Kiwi chocolatiers)들은 새로운 키위 초콜릿 맛을 개발해 키위 고유의 풍미와 제품을 활용하고 있다.


데본포트 초콜릿의 오너인 사라 가드너는 그들의 요리법에 호로피토와 카와카와를 사용하고 있으며, 맨 오 워 와인과 딸기와 같은 현지 재료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사람들에게는 그런 재료들이 고향의 맛을 느끼게 만들어줍니다."


가드너에 따르면 관광객들도 이런 종류의 초콜릿을 좋아한다고 하며, 이 공장에서만 올해 2019년 수치보다 20%의 성장을 이뤘다고 했다.



AUT 파티세리 강사 아르노 스터니는 뉴질랜드 초콜릿에 대한 논문을 썼고,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그는 이 산업의 성장은 데본포트 초콜릿과 같은 작은 '빈 투 바(bean to bar)' 회사들의 아이디어 도입에 기인하지만, 휘태커(Whittaker's)의 작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휘태커의 가장 강력한 시장은 뉴질랜드지만, 호주, 캐나다, 중국, 중동 등 점점 더 많은 해외 시장으로 수출하고 있다고 말한다.


가드너는 그들의 데본포트 초콜릿 부티크가 곧 일본에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점점 더 많은 초콜릿 회사들이 사모아 같은 지역의 콩을 사용하고 있다.



7월 23일 토요일에 개최되는 '퍼시픽 카카오&초콜릿 2022' 쇼를 찾는 관람객들은 초콜릿 제조 과정에 참여해 사모아, 바누아투, 솔로몬 제도, 피지, 파푸아뉴기니, 부겐빌, 필리핀에서 유기농으로 재배된 카카오를 맛볼 수 있을 것이다.


가드너는 데본포트 초콜릿이 과거 사모아산 콩을 사용한 적이 있으며, 현지 공급업체와 다시 연결하려고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모아 초콜릿은 거기에 어울리는 꽤 독특한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고 그녀가 말했다.



조회수 500회댓글 0개

コメント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