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 최고령 남성 잭 코… ‘107세 생일 맞은 지 며칠 만에 사망’



뉴질랜드 최고령 남성이 107번째 생일을 맞은 지 며칠 만에 세상을 떠났다.

최근까지 마나와투-왕가누이 지역의 마튼(Marton)이라는 작은 마을에 있는 집에서 독립적으로 살고 있던 잭 코는 5월 11일 세인트 존스 우드 케어 센터 빌리지(St Johns Wood Care Center and Village)에서 가족 및 친구들과 함께 107번째 생일을 맞았다.



1916년 마나와투-왕가누이의 랑기티케이 지역에 있는 작은 마을인 불스의 고튼 스트리트 텐트에서 태어난 코는 제2차 세계대전 중 미국 공군 기지를 방어하기 위해 뉴 칼레도니아에 주둔한 것을 제외하면 평생을 고향과 인근 마톤에서 살았다.


지난 목요일 그의 생일을 축하하면서, 뉴스허브는 카라멜 팝콘과 맥주가 비결이라는 코의 장수 비결을 듣기도 했었다.

건강상의 문제로, 코는 아들 피터와 더 가까이 살기 위해 4개월 전 타우포의 세인트 존스 우드로 이사했다. 그의 건강이 악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피터는 그의 아버지의 죽음은 놀랍고 슬프지만, 아버지가 "107세까지 살 것이고, 그것으로 충분하다."라고 말한 것을 회상했다



코의 가족은 아버지를 아내 토라와 함께 합장하기 위해 마톤으로 운구하기 전 화장할 예정이다. 코는 또한 지역 RSA와도 작별을 고할 예정이다.


그의 가족은 현재 개인정보 보호를 요청했다.



조회수 415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