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 해군, 중동 걸프 해상서 작전…대규모 마약 압류

뉴질랜드 해군이 주도한 마약퇴치 작전을 통해 중동 인근 아라비아 걸프 해상에서 선박에 실려있던 740만 달러어치에 상당하는 대규모 마약류를 적발해 압류했다.



최근 아라비아만에서 프랑스 해군의 호위함인 ‘FS 랑게독(Languedoc)’함은 이번 주 초 마약류 밀반입 혐의를 받고 있는 오만의 전통 범선인 ‘다우(dhow)’를 정선시킨 뒤 수색한 끝에 1,252kg의 해시(hash,, 마리화나)와 필로폰 166kg을 압류했다.


이번 작전은 캐나다로부터 지휘권을 넘겨받은 뉴질랜드 해군이 다국적으로 구성된 ‘연합 타스크 포스(Combined Task Force, CTF) 150’에서 벌인 작전의 일환으로, 적발 당시 프랑스 군함은 CTE를 지원하기 위해 인근을 순찰하던 중이었다.


뉴질랜드 국방부는 9월 24일 금요일 성명을 통해 이를 밝혔으며, 뉴질랜드 해군 브랜든 클라크 CTE150 사령관은, 인도양을 지나가던 범선에서 마약을 압류한 것은 CTE는 물론 해병대 소속의 ‘Maritime Forces(CMF)’와 해군의 ‘Marine Nationale’ 등 관련 기관들의 강력한 파트너 십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단속은 관련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CMF가 수백만 달러 상당의 마약을 압류하고 또 없앨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고 클라크 사령관은 덧붙였다.


CTF 150의 임무는 범죄 및 테러 조직은 물론 이들을 통한 사람이나 무기의 이동은 물론 마약 거래 등 국제적으로 이뤄지는 불법 활동을 여러 나라들이 연합해 막는 데에 있으며, 현재 34개 국가들이 연합해 830만km2 달하는 넓은 해역에서 작전을 펼치고 있다.


뉴질랜드 해군 사령관인 맷 윌리암스 제독은 뉴질랜드 해군이 이런 작전을 성공한 것이 대단한 일이라고 의미를 두며, 우리는 세계 안보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고, CMF 관련 국가들과 공조할 수 있는 가치에 더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조회수 481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