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 해수면, 10~20년 후…30cm↑ ‘위험경고’

뉴질랜드 해수면이 향후 10년에서 20년 사이 30cm 상승할 수 있다는 놀랍고 충격적인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격적인 새로운 통계에 따르면, 향후 10년에서 20년 사이에 해수면이 30cm 상승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이것은 뉴질랜드의 일부 해안 지역이 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해수면은 전 세계적으로 수십 년 동안 상승해 왔으며, 전 세계는 기후 변화를 억제하여 해수면 상승을 막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세계 평균은 2050년까지 30cm 정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잠재적으로 재앙이 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제 이를 계획할 50년이 없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다.



뉴질랜드는 두 개의 지각판 위에 위치해 있어, 많은 지역에서 10년에서 30년 안에 해수면의 높이가 30cm가 상승할 것이기 때문이다.

2060년에는 1m에 가까워질 것으로 보이고, 그로 인해 엄청난 홍수를 일으킬 것이며,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여 궁극적으로 사람들은 그들의 집과 사업체를 버리고 해안에서 철수해야만 할 것이다.


이 연구의 수석 과학자인 리차드 레비와 팀 내쉬는 사람들이 정확하게 그들 자신의 주변 사람들이 어떻게 영향을 받을지 알아낼 수 있도록 웹사이트를 만들었다.


웰링턴에 있는 오휘로 베이는 오늘 발표된 새로운 해수면 상승 예측에 나온 뉴질랜드 주변의 수천 개의 지역 중 하나이며, 그 규모는 이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조차 놀라게 만들었다.



내쉬 박사는 연구를 진행한 자신들조차 깜짝 놀랐다며, 기후 과학자로 지낸 20년 동안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빨리 상승하게 될 것이라곤 예상치 못했다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레비 박사는 "우리가 그 연구를 계속 진행하면서 하루하루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키위들이 모두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해수면 상승이라는 변화들은 기후 변화라는 용어 속에 일어나고 있고, 그것은 매우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래서 어느 곳이 피해의 경계선이 해당되는가?

오클랜드의 브리토마트와 북서쪽 고속도로(16번 고속도로), 타마키 드라이브 그리고 네이피어의 새로운 공항, 넬슨 공항, 크라이스트처치와 더니든도 홍수에 직면해 있다.



레비와 내시는 남극에서 시작된 이 놀라운 해수면 상승 연구를 위해 지난 5년을 보냈다.


그들은 수백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기 위해 퇴적물과 얼음 코어를 뚫었고, 그들의 미래 예측을 알리기 위해 정확한 기후 기록을 힘들게 재구성했다. 기후 연구의 최첨단이다.



전 세계는 온난화를 섭씨 2도로 제한하면 2060년까지 30cm라는 해수면 상승 예측을 사용해 왔고, 뉴질랜드도 그것을 사용해 왔다.


하지만 오늘날까지 계산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한 가지 큰 요인이 있다. 바로 수직적 지각 이동이다.


우리는 뉴질랜드가 역동적인 해안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것은 우리가 카이코우라 지진에서 보았던 것처럼 극적인 방법으로 지각이 위아래로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1년에 불과 몇 밀리미터 정도의 작은 움직임도 끊임없이 존재한다.


이 얘기가 별것 아닌 것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전 세계적인 해수면 상승에 지각 변동에 의한 어떤 침하를 더한다면 그것은 엄청난 차이를 만든다.

그렇기 때문에 뉴질랜드의 어떤 곳은 세계적으로 예측하고 있는 해수면 상승의 두세 배를 경험하게 될 것이고, 우리는 오늘날까지 그것을 알지 못했다.



내쉬 박사는 "예상했던 것보다 해수면이 두 배나 높아져 큰일”이라며, 오클랜드와 웰링턴과 같은 토지가 침하되고 있는 지역에서, 도시 계획자들은 더 이상 이를 처리할 수 있는 40년 혹은 50년의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예측에 따르면, 불과 10년 혹은 20년 안에 많은 주택들과 도로 그리고 철도를 들어 올리거나, 방파제로 보호되거나, 버려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레비 박사는 오클랜드 지역 전체가 상당히 높은 비율로 가라앉고 있어 가장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지역 전체가 상당히 높은 비율로 가라앉고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모든 키위들이 이 정보에 접근할 수 있기를 원했고, 그래서 그들은 해안선의 2km마다 하나의 색 점이 있는 웹사이트를 만들었으며, 뉴질랜드에 대한 새로운 예측과 함께, 7,434개의 파란 점들이 표시되고 있다.


제임스 쇼 기후변화 장관은 이 연구를 주목하고 있다. 장관은 "저는 처음 지도를 봤을 때, 너무 놀라워 매우 온전치 않은 언어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0년 동안 과학자들과 기후 활동가들이 지금이 바로 사람들이 앉아서 관심을 갖고 이것에 대해 뭔가를 할 때라고 생각해왔지만, 우리는 매번 그런 순간들을 그냥 지나쳐 왔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해수면 상승은 실제로 어떤 모습일까?

오휘로 베이에서 해수면 상승 30cm는 불과 20년 밖에 남지 않았고, 뉴질랜드 기후 변화의 최전선에 있다.



내시 박사는 뉴스허브와의 인터뷰에서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세기에 일어날만한 해안의 큰 폭풍과 해일, 해안의 큰 홍수와 같은 사건들이 연례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웰링턴 오휘로 베이의 주민들은 뉴질랜드의 나머지 지역에 어떤 일이 닥칠지 자신들은 알고 있으며, 그들은 이미 그 영향을 느끼고 있다고 한다.

오휘로 베이의 주민 유진 도일은 뉴스허브에 "바다의 힘을 느낄 수 있고, 바다가 집에 들어와 인사할 수 있다"고 표현했다.



산과 같은 위협적인 파도가 그들을 행동에 옮기도록 만들었고, 그들은 로비를 통해 지역 의회가 더 큰 방파제를 건설하고 조기경보 시스템을 설치하도록 만들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이 앞으로 다가올 자연의 힘과 겨룰 수 없다는 것은 그들은 잘 알고 있었다.


레비 박사와 내시 박사는 이미 많은 지역의회, 금융 및 보험 분야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며, 이제 우리는 그들의 의견을 듣기를 원한다.


"어떤 지역에서는 10년이라는 시간이 우리가 가진 전부다. 적색 경보다 최대한 크게 사이렌을 울리고 있다.”




조회수 1,058회댓글 0개

Commentaire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