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 ‘현금사용’ 대유행 기간 급격히 감소

뉴질랜드 사람들의 현금 사용이 대유행과 함께 급격하게 줄어든 것으로 중앙은행인 Reserve Bank(RBNZ)의 조사에서 나타났다.


RBNZ의 2021 현금 사용에 대한 조사에 따르면, 63%의 키위들만이 현금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조사 결과 96%가 현금을 사용했던 2019년에 비해 크게 감소한 수치다.

현금을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들 중 40% 정도는 주에 한 번 꼴로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2021 현금 사용 조사는 2017년과 2019년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되었다.


이안 울포드 RBNZ 현금관리 담당자는 여전히 현금을 주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6% 정도로 나이가 많은 사람들 또는 가난한 사람들, 시골에 사는 사람들 그리고 마오리족들이지만, 상당히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또한, 조사에서 특이점은 마오리족과 비 마오리족 사이 현금 사용에 대해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오리족의 22%는 현금 사용을 더 선호하였지만, 비 마오리족의 경우는 12%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비교되었다.

마오리족의 42%는 현금을 사용하는 원인 중의 하나로 기부(koha)나 선물을 하기 위한 문화적인 사유라고 답하였으며, 비 마오리족의 24%와 큰 차이를 보였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현금을 사용하는 주 원인으로는 작은 상점이나 길거리의 간이 상점들과 같은 장소에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주에 열 한 번 이상 현금을 쓰는 현금 선호자의 수도 2017년 5%에서 2%로 줄어들었다.


현금 사용자들 중 8%는 이제 현금을 인출하는 것이 다소 어렵거나, 매우 어렵다고 답하였으며, 24%는 현금을 입금하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 울포드는 경기가 어렵거나 불확실한 시기에는 현금을 보관하는 사람들의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키위들 중 현금을 보관하고 있는 사람들의 비율은 2017년 37%에서 2021년에는 46%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RBNZ은 현금 사용의 변화에 맞춰 현금 제도를 재구성하는 장기적인 프로젝트를 구상 중인데, ‘The Future Money - Cash System Redesign’ 라는 제목의 초안이 지난 해 11월에 공개되었으며, 이에 대한 여론 수렴이 3월 7일로 마감된다.

이 초안에는 현금 사용이 줄어들면서 현금을 유지하는 몇몇 선택적인 방안들이 제시되어있다.


예를 들어 현금인출기 상점에서 현금을 인출 할 때 비용을 청구하는 방안이라든가 은행들에게 현금 수수료를 받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다른 방안으로는 일부 가맹점과 정부 기관에서도 현금을 받도록 하고, 은행이 현금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있다.


지난 해 이 초안이 공개되면서, RBNZ은 수요가 있고 사용자가 있다면 현금은 유지되어야 한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현금 사용이 감소함에 따라 누가 현금을 유통시키고 유지시키기 위해 돈을 지불해야 하는 가에 대한 문제는 복잡하다.



조회수 289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