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 ‘황금 여권’ 취득...열 올리는 ‘부유한 해외 투자자’

Covid-19걱정과 갈등은 많은 해외 부자들이 뉴질랜드에 투자하면서, 시민권 또는 영주권을 취득하려는 움직임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유한 해외 투자자들은 상당한 돈을 투자하는 대신 다른 나라의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취득하고 있으며, 더구나 지금과 같은 불투명한 상황 속에서 뉴질랜드에 대한 투자를 하려는 사람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투자를 통해 해외 부자들에게 시민권 또는 영주권을 알선해 주는 에이전트 회사는 뉴질랜드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많아졌다고 전했다.



이 회사의 관계자는 2018년에서 2019년 사이 해외 문의가 87%가 늘어났고, 2020년에는 50%가 더 늘어났으며, 2021년도에는 적은 비율이지만 더 늘어났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국가로는 인도와 스리랑카, 미국 그리고 필리핀과 남아공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사 웹사이트에는 두 가지의 형태로 투자를 소개하고 있으며, 투자 1의 경우 1,000만 달러 투자로 영주권 취득과 투자 2의 경우는 300만 달러 이상으로 비즈니스 경력과 65세 이하로 영어를 충분히 구사하여야 하며, 투자 1, 2 모두 3-4년 동안 유지되어야 한다고 나와있다.



이 회사의 도미니크 볼렉 대표는 요즘 투자자들의 우려는 Covid-19(코로나19), Climate change(기후변화), Cryptocurrency(암호화폐), Conflict(갈등) 등 4C라고 말하며, 뉴질랜드가 대유행에 대해 잘 대응한 국가라는 평판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비록 2021년의 문의가 큰 변화는 없었지만, 금년 들어서는 또 다른 양상이라고 하며 지금과 같은 추이라면 금년의 문의 건수는 작년보다 제법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사의 웹사이트에는 뉴질랜드는 투자와 비즈니스 그리고 자녀들을 양육하는 데 안정적이고 정부가 잘 돌보고 있는 좋은 국가라고 밝히고 있다.



조회수 1,016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