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플리머스 성당 카페, 무료식사 제공…10만달러 이상 기부해 화제

타라나키 뉴플리머스의 세인트 메리 성당에서 운영하는 카페는 대유행으로 인해 지난 해 타격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 주민들로부터 인기가 많은 장소로 이름이 나면서 명소가 되고 있다.


일주일에 하루만 문을 여는 이 카페는 하루 평균 200명 정도의 고객들이 찾아오고 있지만, 어떤 때는 이보다 훨씬 많다고 Jennifer Smart 주방장은 말했다.


카페에는 여러 종류의 음식을 준비하여 놓고 음식마다 1달러의 도네이션으로 가격표를 붙여 놓았지만, 꼭 식대를 지불하여야 하지는 않아도 된다.


하지만, 어떤 사람은 20달러를 내놓고 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침 출근길 직장인으로부터 어린 아기를 데리고 온 가정 주부들까지 고객층이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많은 고객들은 음료와 식사를 즐기면서 만남의 장소로 이용하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기부하고 간다고 주방장은 말했다.



이 성당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석조 건물로 유명하다. 그러나 2016년 지진 이후 수리와 지진 보강 작업으로 폐쇄되었으며, 기금 마련을 위한 여러 노력들이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이 카페에서 모금된 기금은 성당 복구에 쓰여지지 않고, 매 3개월마다 도움이 필요한 자선 단체들에게 지원되고 있으며, 이 달에도 석 달 동안 모아진 기금이 자선 단체들에게 전달될 예정으로, 지금까지 10만 달러 이상의 금액이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324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