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거주하는 지역의 부동산 호황을 느끼고 있나?


주택가격 폭등이 당신의 지역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가?

OneRoof-Valocity 주택가격 지수에 따르면, 첫 번째 록다운이 시작된 3월 25일 이후 가장큰 폭의 상승은 Gisborne 으로, 몇 달 동안 부동산 가치가 10% 상승했다.

부동산 시장이 호황인 이유

보통 때 같으면 선거가 끝난 후 새로운 정부의 정책들이 발표될 때까지 부동산 시장은 사고 팔기가 눈치를 보면서 조용했지만, 금년도 총선은 지금의 상황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선거 이슈 보다 팬더믹은 주택 경기에 더 큰 영향을 미쳤지만, Covid-19도 주택 시장에 전혀 브레이크 작용을 하지 못하고 있다.

오클랜드에 두 번째 나타난 바이러스로 Level 3의 록다운으로 주택시장의 제자리 걸음이 시작되었지만, 주택 시장은 8월을 전환점으로 9월부터 수십 억 달러 상당의 거래가 이루어졌다.

총선의 여파와 팬더믹으로 인한 경기 회복을 자극하기 위하여 Reserve Bank는 금년3월부터 이자율을 더 낮추고, Loan-to-value(LVR)의 제한도 해제하는 등 경기 부양을 위한 정책을 펼쳤다.

두 정책 모두 지난 주택난 이후 볼 수 없었던 많은 수의 바이어들을 유도하였으며, LVR의 해제로 실질적인 면보다는 심리적인 면에서 자극이 되었지만, 은행들은 조심스럽게 대출 심사를 하면서 특히 Covid 이후의 미래 소득에 대한 평가를 더 세밀하게 보고 있다.

이러한 대열에 끼지 못하는 데서 오는 FOMO factor 불안감을 여실히 볼 수 있으며, 첫 주택 구입자들도 부동산 사다리에 발을 올려 딛는 가장 적기라고 보고 있다. Covid 팬더믹 초기와 wage subsidy의 연장, 은행 대출 유예 등으로 상당한 부동산 가격 하락이 예측되었으나, 바이어들은 기다리고 지켜만 보는 접근 방법이 더 이상 효력이 없는 것을 깨닫고 본격적으로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록다운 이후 부동산 가격은 꾸준히 오르고 있으며, 오픈 홈에 참가하는 사람들의 수와 경매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수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일반 투자자들도 주택 시장에 재 합류하면서 오클랜드와 같이 값비싼 지역들의 주택들도 경쟁 상대가 되었으며, 낮은 금리를 이용하여 그 혜택을 노리고 있다.


또한, 뉴질랜드를 떠났던 사람들이 계속해서 돌아오고 있어 순수 이민자들의 수는 늘어나고 있고, 부동산 수요가 더 늘어나면서 부족한 주택 물량은 주택 시장을 더 압박하고 있다.


매물 부족 현상이 확실히 나타나고 있으면서도 록다운 이후 주택을 팔고자 내놓는 사람들의 수도 점차 줄어들면서, 주택 시장의 경쟁은 점점 더 심화되고 다시 매물은 늘어나는 추이를 보이고 있지만, 결국 문제는 수요보다 공급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점이다.



숫자들은 무엇을 나타내는가

OneRoof-Valocity의 주택 가격 지수에 따르면, 록다운이 시작되기 직전인 3월 25일 이전의 한 해 동안 뉴질랜드의 주택 시장은 9.1%의 성장을 보이면서 금년도를 좋은 상태로 시작하였다. 록다운으로 잠시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주택 경기는 보합세를 유지하다가 7개월전부터 전국적으로 갑자기 5%의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