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다수의 유권자들, '임대 부동산에 대한 양도소득세' 원해



새로운 여론 조사에 따르면, 유권자들의 대다수가 임대 부동산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거주 목적의 가족 주택에 대한 양도 소득세에 대해서는 확고한 반대가 있다.


7월 8일부터 7월 12일 사이에 1뉴스-베리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투표권이 있는 유권자들에게 임대 부동산을 팔 때 세금을 부과하는 양도소득세를 반대하거나 지지하는 지를 물었다.


조사 대상자 중 52%는 임대 부동산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를 찬성했으며, 37%는 반대, 나머지 11%는 모르거나 답변을 거부했다.


이 여론조사는 또한 응답자들이 거주 목적의 가족 주택을 팔 때 양도 차익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을 반대하거나 지지하는지 물었다.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16%,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75%, 나머지 9%는 모르거나 답변을 거부했다.


지난 주, 크리스 힙킨스 총리는 자신이 총리로 있는 한 양도소득세나 부유세를 배제했다.

오늘도, 그의 견해는 변함이 없었고, 지금은 "우리 조세 제도에 대한 급진적 변화"를 할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국민들은 여러 선거에 걸쳐 양도소득세나 부유세와 같은 대규모 새로운 세금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들은 과거에 그들에게 투표할 기회가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사실상 통합이 필요할 때입니다.”



즉, 경제 상황이 매우 어려운 이 때, 조세 제도를 대대적으로 바꿀 때가 아니라는 것.

그는 이미 노동당 정부가 ‘브라이트 라인 테스트’를 10년으로 연장하는 등 부동산 투기꾼들의 과세되지 않은 이득을 줄이기 위해 이미 여러 가지 변경을 했다고 말했다.


국민당 대표 크리스토퍼 룩슨도 그의 당이 양도소득세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금 인상은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는 방법이 아닙니다.”

그는 집주인들에 대한 양도소득세가 "더 높은 임대료로 이어질 뿐"이라고 말했다.


"그것은 생활비 위기에 처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뉴질랜드 사람들은 궁극적으로 양도소득세가 나라를 망가뜨릴 것이라는 것을 스스로 알 수 있습니다."


녹색당 공동 대표인 제임스 쇼는 대부분의 뉴질랜드 국민들이 투자 부동산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포함하는 "더 공정한 세금 시스템"을 원한다는 것을 보여주었기 때문에 여론 조사 결과에 놀라지 않았다고 말했다.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공평하지 않은 세금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경제적으로 왜곡된 것이고 정부가 여전히 빈곤선 아래에 있는 모든 가정들을 그 선 위로 올리는 것과 같은 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데 필요한 수입을 거두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는 이번 여론조사가 힙킨스 총리에게 경종을 울리기를 희망하지만 주요 정당들은 반복적으로 "증거의 무게와 여론의 무게에 반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쇼 공동대표 역시 거주 목적의 가족 주택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옹호하는 정당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것에 대한 정치적 욕구는 없고 국민들은 그것을 지지하지 않습니다.”



조회수 87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