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담해지는 범죄…'경찰에 총기 공격한 횟수 기록적'

경찰은 2021년 한 해 동안 21차례의 총기 공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점점 대담해지는 범죄에 우려가 짙어지고 있다.


반면, 경찰을 겨냥한 총격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응 공격이나 범죄에 대응하는 경찰의 총기 사용은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정보법에 따라 RNZ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경찰이 7명에게 대응했는데 6명에게 총격을 가하고 1명은 누락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예년과 거의 비슷하게 나타났지만, 범죄자들이 경찰을 향해 총을 쏘려는 의지가 증가함에 따라 나온 것이다.


2015년과 2020년 사이에는 경찰관들이 대략 한 달에 한 번, 일년에 11번에서 13번 총격을 당했다.


2021년에는 21번으로 늘어났으며, 경찰관 4명이 총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이들 경찰관 중 3명은 지난해 11월 글렌 에덴에서 발생한 사건에서 총에 맞았고, 이 사건에서 범인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경찰협회의 크리스 케이힐 회장은 그 숫자가 일선에서 듣고 있는 것과 일치한다고 말하며, 경찰에게 총기위험이 증가한 것은 시민들이 누군가는 사건현장을 목격하면서 대담해지는 범죄 행각에 공포에 떠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여전히 총기 대응에 대해 매우 전문적인 접근법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경찰의 마지막 수단인 총기 사용이 증가하지 않는 이유라고 했다.



케이힐은 경찰들은 나날이 증가하고 있는 총격에 대한 위험으로 몇몇 일선 경찰들은 불안한 감정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2021년에 시작된 일선 경찰들에 대한 안전개선프로그램 덕분에 그들이 현재 일선에서 현실에 더 잘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제 총기 위험도가 높아짐에 따라 다른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했고, 따라서 전술 대응 모델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힐 회장은 "일선 경찰들을 위한 훈련을 변경했으며, 그것은 총기 범죄자가 있거나 실제로 있을 수 있는 현장에 출동하기 전에 사전 계획을 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치를 보면 새로운 전술 대응 모델 하에서 경찰관들이 총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평상시 출동에서 더 자주 무장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2017년 경찰은 한 달 평균 20발이 조금 넘는 247발의 총격을 8명의 범죄자를 향해 발사했다.


작년 수치는 경찰에 의해 제공되지 않았다. 그들은 2021년 전술 옵션 보고서를 확인 및 분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올해 6월 30일까지 6개월 동안 경찰의 총기 소지는 391건(월평균 65건)으로 나타났고, 4명이 총에 맞았다


조회수 662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