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대유행기간, 발 묶인 키위들 송환에…정부 수백만 달러 지출

정부는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해외에 고립돼 발이 묶인 뉴질랜드 사람들을 본국으로 송환 시키기 위해 6백만 달러 이상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1월에서 4월 사이에 외교통상부는 중국의 우한과 인도, 페루 등에서 몇 차례 송환 항공편을 전세 내 운항했다.


정부는 전세 항공편에 보조금을 지급했고, 승객들은 비행 거리에 따라 일정 요금을 부과 받았다.


뉴질랜드 외교통상부(MFAT)는 공식정보 법 요청에 대한 응답에서 "송환 항공편의 총 비용은 승객 부담으로 상쇄될 것"이라고 말했다.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 당시 외무장관실은 2020년 4월 보고서에서, 전세기는 1인당 최대 4시간 동안 1,500달러, 4시간에서 14시간 동안 3,500달러, 14시간 이상 동안 5,500달러가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었다.


같은 보고서에서 고 위험국가로부터 뉴질랜드 사람들을 송환하는데 1,400만 달러가 들 것이라고 추정했다.


정부는 지금까지 38개국에서 온 6,000명 이상의 사람들을 전세항공기, 상업용 항공기 그리고 군용기 등을 이용해 송환하는 것을 도왔다.

작년에, 정부는 인도에서 키위들을 송환하기 위해 세 편의 비행기를 전세 냈다. 에어 인디아도 10편의 항공편을 제공했으며, 제3국 송환 항공편과 상업적으로 운영되는 남인도 민간 전세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는 옵션이 있었다.



Covid-19 감염률이 치솟고 의료 시스템이 마비됨에 따라 정부가 인도에서 더 많은 항공편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도에서 출발하는 상업 항공편이 취소되거나 엄격하게 제한되어 인도에서 탈출 하려는 사람들에게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


자신다 아던 총리는 상업용 항공편의 부재가 일시적인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지만, 관계자들은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조회 449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