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학 강사들, 중국공산당 스파이 용의자…NZ대학서 활동

중국 공산당 스파이들이 뉴질랜드 대학에 잠입해 중국 정치사와 역사를 가르치는 강사 3명을 상대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당사자들이 주장했다.


오클랜드 대학의 강사 스티븐 녹스(Stephen Noakes) 박사는 그의 강의에 등록되지 않은 사람들이 그의 강의를 듣고 정보를 수집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두 명의 다른 학자들도 웰링턴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비슷한 경험을 신고했다.


그들의 이야기는 오늘 공개되었다. 중국 공산당(CCP)은 중국과 중국 외부에서 중국의 역사에 대해 가르치는 내용에 대해 엄격한 통제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녹스는 한 번은 강의실에서 학생이 아닌 것 같은 사람이 사진을 찍은 적도 있었고, 그를 계속 따라 다녔다고 당시 불편하고 공포스러웠던 상황을 설명했다.


웰링턴의 빅토리아대학에서 중국 고대사를 가르치는 캐서린 처치먼(Catherine Churchman)도 비슷한 상황을 자신도 겪었다고 말했다.


2017년 중국역사 수업을 하던 중, 학생이라고 생각했던 남자가 그녀의 강의 내용에 대해 그녀를 나무랐다. "저는 그를 보고 이해할 수 없었는데, 자신을 방문자라고 밝힌 그 사람은 강의 내용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을 폈으며, 저는 그가 학생이 아니기 때문에 강의실을 나가라고 했다."


그녀는 그에게 즉시 떠나라고 말했다.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겠지만, 그녀는 나중에 강의실에 있었던 방문자가 웰링턴에 있는 중국 대사관 근처에서 버스에서 내리는 것을 보았다.


“하지만 그가 뭔가를 알아내기 위해서 우리 강의실에 들어와서, 중국 역사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과 중국인이 아닌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해 저를 바로잡으려고 했다는 사실로 미루어 다소 의심스럽다는 느낌을 받았다."


캔터베리 대학의 강사 앤 마리 브레디(Anne-Marie Brady)는 종종 그곳에 있으면 안 되는 사람들이 그녀의 수업을 듣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저는 등록하지 않은 학생들이 저의 수업을 관찰하거나 방해하고 있었다며, 저는 그저 수업료를 내지 않았다면 이 자리에 앉아있을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2019년 강의에서 다소 위협적이던 한 여성을 강제로 쫓아낸 적이 있다.


녹스 박사는 또한 새로운 유형의 중국 민족주의 때문에 중국 정치를 가르치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가 흔히 발견하는 것은 중국 본토에서 온 우리 과정에 등록된 학생들이 제가 12년에서 15년 전에 대학에서 가르치기 시작했을 때보다 훨씬 더 국수주의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에 중국과 대만의 대학에서 정치 및 국제 관계 수석 강사로 재직했던 녹스 박사는 이러한 민족주의가 "국가 주도" 즉 중국 공산당이 주도하고 있다고 믿었다.


"중국에서는 국가적 자부심에 다시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이는 시진핑 지도부의 강력한 근본으로 그 초점은 국가 및 당 지도부에서 중국 교육 시스템을 통해 사람들에게 주입시키고 있어 어느 날 그 교육에 물든 사람들이 우리 앞에 나타난다."



그는 이에 대한 한 가지 흔한 징후는 1989년 6월 중국 군의 천안문 광장 민간인 학살에 대한 언론의 보도는 중국을 나쁘게 보이게 하기 위해 서방이 조작한 것이라고 수업시간에 중국 학생들이 주장했다고 말했다.


녹스 박사는 "이러한 일이 보통 한 학기에 몇 번 발생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252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