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더블딥 경기침체 가능성 대두-키위뱅크 경제학자

한 저명한 경제학자는 “중앙은행(RBNZ)이 원하는 것을 이미 얻었으며 향후 금리 인상 위협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12월 14일 목요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가계가 소비를 줄이고 수출이 감소하며 제조업 활동이 줄면서 3분기 경기가 위축된 것으로 새로운 수치가 나타났다.

자로드 커 키위뱅크 수석 경제학자는 체크포인트에 출연해 “이번 분기에 경기가 위축됐을 뿐만 아니라 통계학자들이 지난 1년여 동안 이전 분기를 모두 하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우리 경제는 실제로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2% 더 작습니다.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정부의 세금 징수액이 줄어들 것이라는 것입니다. 즉, 경제가 더 작아지고, GST도 줄어들고, 법인세도 줄어듭니다.”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 계절 조정 국내총생산(GDP)은 0.3% 감소했는데, 이는 중앙은행 전망치인 0.3% 상승과 정 반대의 결과로 나타난 것.

우리는 경기 침체에 빠져 있다. 우리는 지난 여름에 하나를 기록했고 올 여름에도 하나를 기록할 것이다. 따라서 중앙은행의 급격하고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인해 영향을 받은 가계와 중소기업들도 타격을 받고 있다.

공식 현금 금리는 2년 전 0.25%에서 5.5%까지 올랐다. 중앙은행(RBNZ)의 애드리안 오르 총재는 인플레이션을 1-3% 목표 범위로 되돌리기 위해 경기 침체를 유도하는 것이 목표라고 인정했다.


지난 11월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이 하락하고 있지만 원하는 만큼 빠르지는 않기 때문에 추가적인 금리 인상이 가능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것이 바로 그들이 설계한 것입니다. 알다시피, 중앙은행은 작년 말 우리에게 경기 침체를 설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다시 낮추기 위해 그렇게 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의 관점에서 보면 그들이 원하는 일종의 '작업이 끝났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말하는 것은, 알다시피, 그 일은 끝났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에게 금리 인상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하지 말고, 다음 논의는 금리 인하가 되어야 합니다.”



국내총생산(GDP)의 감소는 엄청난 이민자 유입에도 불구하고 발생한다. 실제로 지난 1년간 13만 명의 순이민자가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0.3%의 위축을 겪고 있다. 그래서 상황을 분석해 보면, 분기에 0.9% 감소했고, 지난 1년 동안 3% 감소한 것이다.

따라서 중앙은행의 급격한 금리 인상은 가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경제적으로 훨씬 더 여유 있는 것 같아도 소비가 감소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 결과는 새 정부에 문제를 야기했다고 커는 말했다.

그는 “우리는 기본적으로 다음 주 재무부가 발표할 자료들이 잘 처리되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그러나 그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약할 것이며 올해 초 예산안에 나온 것보다도 더 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게 핵심이다. 정부 수익이 줄어든다. 그것은 반대로 지출 쪽이 더 어려워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매우 힘든 일이 될 것이다. 발표된 이 숫자들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정부는 약속한 감세와 집주인들의 공제 혜택 회복을 위해 전 정부가 추진한 수많은 계획들을 백지화했다. 커는 터널 끝에 빛이 좀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긍정적인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주택시장이 꽤 잘 회복되고 있는 것 같으며, 내년에는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많은 키위들에게 좋은 일이 될 것이다.

관광이 활기를 띠고 있다. 우리는 중국 관광이 서서히 회복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있는데, 이것이 핵심이다. 그것들은 누락된 요소였다.


그래서 특히 관광객과 유학생 수가 여름에 풍년을 맞았으면 좋겠고, 당신은 내년 말에 더 나은 기반을 갖게 될 것이다.






조회수 1,599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