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델타 변이에 뚫린...오클랜드 '고등학교 두 곳 추가'

오클랜드에 있는 두 가톨릭 학교인 맹게레의 드 라 살레 고등학교와 오타후후의 맥아울리 고등학교;는 가장 최근에 델다 변이에 감염된 학교이다.


현 단계에서 이미 감염 중이었던 8월 17일 각 학교에 출석한 남매라는 두 명의 양성 사례가 있다.


학부모, 보호자, 교직원들에게 20일 금요일 밤 8시경에 모든 학생과 교직원들이 14일 동안 자가 격리하고 그 기간에 두 번의 검사를 완료해야 한다는 내용의 소식이 발송됐다.


걱정에 휩싸인 한 어머니는 언론에 아들이 양성판정을 받은 학생과 같은 학년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드 라 살레 칼리지에 최소한 양성으로 확인된 학생의 학년이라도 말해달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저는 제 아이들과 저 자신, 그리고 연로한 엄마가 저와 함께 살고 있고, 두 살짜리 아이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 학부모는 발병 범위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넓어지고 예상을 초월한 속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 점점 사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데 라 살레 칼리지의 마일스 호가티 교장은 부모들에게 침착하게 오클랜드 지역 공중보건서비스의 지시를 따르라고 말했다.



조회수 532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