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동영상] 라탐 항공이 갑자기 떨어질 수 있었던 무서운 이유



라탐(LATAM)항공 LA800편에 탑승했던 한 승객은 항공기가 갑자기 떨어져 승객 50명이 다치는 바람에 승객들이 공중에 떠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운항 중 발생한 이 사건은 항공기가 시드니에서 오클랜드로 출발한 지 약 2시간 만에 높은 고도에서 발생했으며, 현재 칠레와 뉴질랜드 당국에 의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승객 루카스 엘우드는 "내 앞에 한 어린 소년이 있었는데, 그 소년은 아버지가 공중에 떠 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라탐항공의 보잉 787(Boeing 787) 편은 현지 시간으로 오전 11시 44분에 시드니를 출발하여 오클랜드로 향했지만, 비행기 안에서 2시간 동안 항공사가 말하는 소위 "기술적인 사건"과 "갑작스러운 움직임(급락)"을 경험했다. 그것은 정정되어 수십 명의 부상당한 승객들을 태운 채 오클랜드로 이동했다.


엘우드는 뉴스허브에 그 끔찍한 추락은 점심식사가 끝난 직후에 일어났다고 말했다.


엘우드는 식사 말미에 사람들은 아직 술을 마시고 있었고 충격이 가해졌을 때 와인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사람들, 많은 가방과 휴대전화가 천장에 부딪쳤다고 말했다.



비행기가 오작동한 직후 기내에서 촬영된 영상은 부상자들을 돕는 승객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승객 브라이언 조캣이 찍은 사진은 사람들이 천장에 너무 세게 부딪혀서 뚫어진 것을 보여준다.

조캣은 "내가 이해하고 있는 것은 비행기는 순간적으로 500피트 정도 아래로 떨어지고 롤러코스롤러 탄 것처럼 아래를 향해 곤두박질 쳤다"고 말했다.


조캣은 해당 항공기 조종사가 “갑자기 계기판이 꺼져 잠시 동안 비행기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항공 전문가와 조종사는 컴퓨터 오작동이 이 사건에 대한 하나의 가능한 설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매씨 대학 항공학교 최고경영자 아쇼크 포두발은 "조종사들이 상상조차 하기 힘들고 있어서는 안되는 자동 조종 장치의 고장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2008년, 콴타스 항공편의 컴퓨터에 잘못된 데이터가 보내지면서 자동 조종 장치가 작동을 중단했고 비행기는 갑자기 고도를 잃었다. 그 사고로, 70명이 부상을 입었다.


포두발은 "이런 종류의 사건은 항공업계 전체에서 극히 드물기 때문에 블랙스완(black swan)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블랙스완 사건 - 다행히 치명적이지는 않았다



조회수 1,022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