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두바이 홍수, ‘남섬 여자 크리켓 팀 공항 바닥서 밤새워’



16명으로 구성된 남섬 청소년 크리켓 팀이 두바이 폭풍에 휘말려 공항 바닥에서 잠을 자고 여행 가방을 임시 테이블로 삼아 식사를 하게 되었다.

뉴질랜드에서 딸의 귀국을 애타게 기다려온 엄마 제인 세이크는 며칠 동안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48시간 동안 저와 다른 모든 부모님들은 끊임없이 상황과 비행시간 업데이트를 확인하면서 휴대폰을 끼고 살았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참가한 부모들은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은 것 같아요. 여자 선수들은 이제 막 적응했어요."



남섬을 대표하는 15세 이하 여자 크리켓 팀은 10일간 국제 R66T 두바이컵 대회에 출전한 후 아부다비로 건너가 현지 팀과 경기를 치렀다.

그들은 화요일 아침 두바이로 돌아가 집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를 타기로 되어 있었는데 폭풍우가 몰아쳤다.


타케는 "번개가 치고, 폭우가 쏟아지고, 호텔로 밀려드는 홍수가 보인다"고 말했다.


아랍에미리트는 두바이에 몇 시간 만에 1년 치가 넘는 비가 내리면서 물이 쏟아져 집과 회사, 공항이 선착장으로 변하고 거리가 강으로 변하면서 마치 지구 종말을 보는 듯했다.


두바이 공항은 물을 빼내기 위해 진공 펌프를 갖춘 물탱크로리 22대가 필요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크리켓 팀은 그 도로를 용감하게 통과하여 두바이에 도착하기까지 5시간 이상의 시간을 들여 홍수와 우회로를 피했다. 이 여행은 일반적으로 한 시간 반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 거리다.

타케는 "공항에서 지속적인 지연이 있었다"고 말했다.


소녀들은 터미널에서 크리켓, 제스처 게임, 배구 경기를 하면서 그날 밤 파란색 유니폼을 입고 바닥에서 기다리다 잠에 들었다.



마치 소녀들은 푸른 정어리들 같았다.

그들은 다음날 밤을 호텔에서 보내기로 약속하고 마침내 집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 탑승했다.


타케는 "비록 소녀들이 안전하고 정기적인 업데이트와 사진으로 경기에 함께 참여한 어른들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폭풍이 진정되는 데 며칠이 걸릴 수 있다는 것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나마 '탑승' 메시지가 있는 사진을 보고 안도했다"고 말했다.


그 팀은 토요일 오후 3시에 집에 도착했다.


"그들은 정말 멋진 시간을 보냈고 나는 그 상황이 그들에게 엄청난 모험이자 추억이 될 수 있는 좋은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조회수 510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