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두 아이의 ‘특별했던’ 엄마…남편과 폐암 말기 진단 후 사망

남편과 불과 5개월 차이로 폐암 말기 진단을 받은 오클랜드 여성이 사망했다.


남편 그레이엄 브룩-스미스는 메리 브룩-스미스가 11월 3일(목요일) 저녁 머시 호스피스에서 그녀의 동생과 함께 잠을 자다 사망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남동생과 함께 있었고, 그 당시 그곳에는 그가 유일한 사람이었다. 그녀는 고통을 조절하기 위해 복용하는 모든 약물에 편안함을 느꼈다" 라고 남편은 전했다.


"그녀는 잠자던 중 갑자기 숨을 멈추고 조용히 세상을 떠났다. 그때 그녀의 남동생이 나와 소식을 전할 모든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브룩-스미스는 그의 아내가 모든 사람의 삶에 미친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브룩-스미스는 다음 주 목요일에 추도식이 열릴 예정이며, 가족들은 수백 명의 사람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정말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는 따뜻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라고 그가 회상했다.


"그녀는 여러분을 정말 편안하게 해줄 수 있는 특별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따뜻함과 다른 사람들을 도우려 매우 노력하며 살았습니다."


둘 다 비흡연자로 오클랜드에 거주하던 부부는 올해 폐암 4기 진단을 받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 않으면 6개월 밖에 살 수 없었다.



그들에게는 11살과 9살의 두 아들이 있다. 그는 아이들이 학교의 많은 지원으로 받고 있다고 말했다.

브룩-스미스의 암은 안정적이었고, 그는 하루씩 계속 약을 복용하며 살고 있다고 말하며, 이렇게 어린 나이에 엄마를 잃는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일 것이라고 아이들의 아픔을 전했다.


그는 가족의 기브어리틀(Givealittle) 페이지를 통해 전 세계 기부자들로부터 받은 지원이 도착해 감사하다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마지막 날까지 우리는 아내 메리의 약을 사야 했다. 면역 치료가 중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녀의 고통을 줄이고 그녀의 아이들과 더 명확하게 대화할 수 있도록 대마초 오일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것은 매우 비용이 많이 든다"고 그는 말했다.

브룩-스미스는 세계 기부자들로부터 모인 이 기금이 아이들과 그들의 미래를 위한 신탁 기금을 조성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 기금은 나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아이들이 재정적으로 안정될 수 있도록 얼마 전에 설정되었다. 그러면 양부모는 경제적 부담을 떠안게 될 수 있지만 그것에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브룩-스미스는 머시 호스피스 직원들에게 아내가 호스피스에 있는 동안 보여준 그들의 진심 어린 도움에 감사한다고 인사하며, 마지막까지 그들이 펼쳐준 도움의 손길에 눈물을 떨궜다.


“11월 14일 아침 그녀를 데려가려고 왔을 때 그들은 울고 있었다. 그들은 그녀가 나가는 동안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불렀습니다," 라고 그가 덧붙였다.

"호스피스 봉사자들은 메리가 얼마나 사랑스럽고 자상한지에 감동했습니다. 심지어 침대에서조차 그녀는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조회수 394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