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드디어 '소원성취'…Port Waikato 주민들 "3단계 버블속으로"

포트 와이카토(Port Waikato)는 이제부터 오클랜드의 경보수준 3단계 경계에 포함될 것이다. 이는 주민들이 식료품을 구하기 위해 90분을 돌아 운전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역 국회의원인 Andrew Bayly는 27일 밤 늦게 Poto Williams 경찰 장관으로부터 이 소식을 확인했다.


"이것은 여러분이 푸케코헤(Tūākau/Pukekohe)에 있는 직장과 슈퍼마켓에 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훨씬 더 나은 결과”라고 국민당은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2월 초 오클랜드가 경보수준 3단계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포트 와이카토는 지역 경계가 오클랜드에 속하지 않아 나머지 지역인 2단계에 속하게 되었고, 3단계와 2단계의 이동 불가로 인해 면제를 받지 않는 한 주민들은 90분을 돌아 다른 지역으로 식료품을 구하기 위해 움직여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당시 Klondyke Rd-Tuakau Bridge-Port Waikato Rd 교차로에 경계선을 설치하면서 주민들은 위험한 1차선 자갈길을 90분 동안 운전하거나, 필수품이 제한되어 일반 약품이 없는 지역의 작은 데어리에서 쇼핑할 수 밖에 없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와이카토 시장 Allan Sanson은 포트 와이카토를 오클랜드 경계에 포함된 포케노(Pokeno)까지 차로 30분에 이동할 수 있도록 포트 와이카토 지역을 오클랜드와 같은 경보 3단계에 포함시켜줄 것을 요구했다.



현재 약 500명의 주민들이 포트 와이카토에 살고 있다.




조회수 49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