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또 다른 방 4개 타운하우스, 이번에는 71000 달러에 매각



오클랜드의 오네훙가에 위치한 또 다른 타운하우스는 예상 가격(QV) 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팔리며 71,000달러에 낙찰됐다.

침실 4개짜리 타운하우스는 이달 초 매각된 거의 동일한 부동산보다 1,000달러 더 많은 금액을 달성했는데, 이는 동일한 고등법원의 매각 명령 중 일부였다.



바풋 앤 톰슨 웹사이트에 따르면 세 번째 유사한 부동산도 12월에 단돈 30,000달러에 판매되었다.



가장 최근의 경매에 대한 입찰은 오전 9시 15분 직전에 시작되었으며, 첫 시작 가격은 10,000달러였으나, 경매 시작 15분도 채 지나지 않아 팔렸다.


이처럼 낮은 가격에 판매된 이유는 부동산 소유자가 토지 임대료를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토지임대 부동산이었기 때문으로 이해된다.

QV의 온라인 추정 가격은 이 부동산의 가치를 650,000달러로 평가했다.


이 부동산은 토지주로부터 임명된 오클랜드 부보안관인 GC 설리만이 ‘브래큰 트러스트 넘버 1(Bracken Trustees No.1)’을 대신하여 매각을 대신했다.


바풋 대변인은 이전 타운하우스 판매에서 이러한 유형의 판매의 민감하고 기밀 특성으로 인해 부동산 에이전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코어로직은 전국적으로 경매에 들어가는 주택의 비율이 지난해 초 25%에서 올해 약 15%로 하락하는 등 경매가 유행이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건물은 19개의 비슷한 플라스타 구조의 타운하우스로 계단식 주택 단지에 위치해 있다.

이 건물의 광고는 3층짜리 주택이 알루미늄 조이너리, 콘크리트 타일 지붕, 4개의 침실, 2개의 욕실을 가지고 있다고 광고했다.


더블 게라지가 있고, 북쪽으로 향한 안뜰과 남쪽으로 향한 발코니가 있다.



조회수 882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