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또 다른 사건, 백신대신 ‘식염수 접종’ 판박이 사례

보건부는 사람들에게 백신대신 ‘식염수’를 잘못 주사한 사례가 또 있다고 확인했다.


지난 7월 12일 하이브룩 백신접종센터에서 732명 중 5명이 Covid-19 백신을 맞는 대신 인체에 무해하지만 ‘식염수를 접종’받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폭로에 따른 것이다.



식염수는 백신이 해동되면 희석하는데 사용되는 용액이다.


RNZ에서 이 사건을 보도한 후 보건부는 24시간 이내에 식염수를 주사 받은 모든 사람들에게 연락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깁스 Covid-19 백신접종 프로그램 국장은 크라이스트처치의 위그램 백신접종 클리닉에서도 백신 재고량이 투여된 주사량과 일치하지 않는 사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백신접종자가 올바른 백신이 준비되지 않은 6개의 주사기가 담긴 쟁반을 집어 들면서 발생했다고 그녀는 설명했다.


그녀는 "이번 사건을 조사한 결과 사고 당일 오후 1시 20분~1시 40분 사이에 발생한 것으로 기록돼 이번 사건의 피해자는 6명에 불과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깁스는 DHB가 문제가 있는 백신접종 대상자 6명 모두와 연락했으며, 각 개인에 대한 임상 계획이 준비됐다고 말했다.

7월 14일에 4명이 1차 접종을 다시 받았고, 2명이 2차 접종을 다시 받았다.



조회수 442회댓글 0개

Comentari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