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라임 스쿠터 통해 해킹된 신용카드’… 순간 아찔해



타우랑가에 거주하는 한 가족은 라임 스쿠터를 이용하려 시도했을 때 라임을 이용해 신용카드가 해킹된 것을 발견하고 순간 아찔한 상황을 맞았다.

리즈 크리엘은 토요일 오전 10시경, 젤라또 가게를 가기 위해 목적지에서 약간 떨어진 마운트 망가누이의 마린 퍼레이드에 차를 주차했다고 말했다.


크리엘은 그녀의 네 살짜리 아이가 e-스쿠터를 탈 수 있도록 일부러 멀리 주차한 것이라고 했다.



그들은 두 대의 스쿠터가 가까이에 주차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고, 그녀의 남편은 전화기를 꺼내 앱으로 스쿠터의 코드를 스캔했지만 작동되지 않았다.


경고나 알림이 표시되지 않고 스캔이 되지 않았다. 그들은 다른 스쿠터 스캔을 시도를 했고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


크리엘은 라임이 타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기준으로 청구하기 전에 즉시 인터넷 뱅킹을 검토하여 초기 요금이 변경되었는지 확인했다.


2달러도 안 되는 요금은 두 번 지출됐지만, 스쿠터 두 대는 모두 작동하지 않았다. 그들은 계속 걸어가며, 남편은 라임을 소유한 우버와 연락하기 시작했다.



몇 분 후, 크리엘은 누군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자신의 은행 및 우버 계정에 로그인하려고 시도했다는 경고를 받았다.

그 사람은 그들의 신용카드를 사용하려고 시도했고, 다국적 회사에서 판매를 허가하는 것처럼 보였다.


순간 그녀는 겁에 질려 "라임 스쿠터에 의해 해킹 당했다는 것을 즉시 알아챘다”고 말했다.


그녀의 남편은 그들의 카드를 모두 차단한 다음, 원래의 계획을 변경해 가장 가까운 ANZ 은행으로 운전하여 카드를 완전히 취소하고 세부 정보를 변경했다.


은행은 라임 거래가 해킹의 출처임을 확인했다.

"저는 금액의 크기를 떠나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그녀가 말했다. 그 문제는 그 가족의 하루를 망쳤고, 많은 시간과 좌절을 불러왔습니다.”



2시간 후, e-스쿠터를 타지 못해 우는 아이와 함께 타우랑가 교통 체증에 갇혀 있는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상의하고 다른 사람에게 이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스쿠터의 바코드 사진을 공유했다.


우버는 계속 라임에 연락하라고 언급했지만, 미국에 본사를 둔 라임은 자동화된 로봇 전화 서비스만 제공했기 때문에 지원이 전혀 없었다.



그들은 그들이 겪은 상황과 과정 그리고 스쿠터 사진을 제출했다. 우버는 토요일 아침에 그들 계정에 지불한 내역이 없다고 말했지만 이것은 사실이 아니었다.


크리엘은 즉시 은행을 찾아 카드를 정지시켜 안전했지만, 취약한 사람들은 상당한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녀는 그들이 빠르게 알아차리고 신속하게 대응한 것을 다행으로 생각했지만, 은행 업무를 즉시 확인하지 못할 수도 있는 다른 사람들을 걱정했습니다.


특히 상황 대처에 미흡한 10대들에게 e-스쿠터는 인기를 끌고 있다.



조회수 480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