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럭슨 신임 국민당 대표, ‘오클랜드 녹색으로’ 주장

국민당 크리스토퍼 럭슨 신임 대표는 오클랜드가 이미 녹색 신호등 환경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술집 더 폭스(The Fox)에서 열린 연설에서 야당 지도자는 오클랜드의 자유로운 첫 날을 환영했지만, 백신접종 비율이 매우 높은데도 불구하고 오클랜드가 왜 적색에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오클랜드는 왜 적색인가? 우리는 지구상의 그 어느 도시보다도 높은 백신접종률을 가지고 있다.”


럭슨은 오늘 107일간의 봉쇄에서 벗어난 오클랜드 바이아덕트에서 유권자들과 첫 번째 도보 미팅을 하고 있다.


광역 오클랜드에 속해 있는 3개의 DHB와 그 자격 인구를 대상으로 와이테마타 DHB는 90%가 2차례의 접종을 마쳤고, 오클랜드 DHB는 93%가, 마누카우 DHB는 87%가 접종을 마쳐, 평균 90%를 달성했다.

럭슨은 정부에서 정한 적색 규제가 폭스와 같은 비즈니스에 "심한 어려움"을 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에서 뉴사우스웨일스 州의 ‘Dine and Discover’와 같은 유사한 계획을 채택할 것을 제안했다. 그것은 영국의 'Eat Out to Help Out' 외식 보조금과 비슷하다.

정부는 이번 주에 바우처 제도를 시작했지만, 요식업계를 제외해 업계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또한, 럭슨은 이위 검문소에서 경계를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지만, 명확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주 주디스 콜린스가 축출된 뒤 지난 화요일 럭슨은 동료들에 의해 새 당대표로 선출됐다.


그가 주디스 콜린스에게 오늘 이곳에 와달라고 부탁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는 그녀가 이사를 하고 있지만, 그녀가 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면 여기에 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선거에서 보타니 의석을 차지한 새로운 의원은 새 신호등 시스템 도입 첫날을 맞은 시를 찾아 해안가를 따라 여러 곳의 접객업 비즈니스들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는 야당 대표가 어제 타우랑가를 방문해 사이먼 브리지스가 당의 재무 대변인으로 임명될 것이라고 발표한 이후 나온 행보다.


그는 오늘 마크 미첼, 폴 골드스미스, 사이먼 오코너 등 오클랜드에 지역구를 가지고 있는 의원들과 함께 했다.


많은 열성적인 오클랜드 장소들이 몇 달 만에 처음으로 개장하는 날을 기념하고 있으며, 일부는 심지어 자정에도 개장한 것으로 보인다.


헤드쿼터 바의 주인인 레오 몰로이는 “지난 밤 개장 후 40분 동안 약 50~80명의 사람들이 바에 들어왔다”고 언론에 말했다.

그는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지만, 백신패스 스캔 과정의 일부 설계 결함을 언급하며 때때로 매우 느릴 수 있다고 말했다.



조회수 539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