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또 매장의 매출 절반…저소득층이 구매

전국 로또 판매점 매출의 70% 정도는 우리 사회 절반 정도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이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정부가 소유한 도박 회사가 제공한 자료에서 나타났으며, 로또는 가난한 지역사회에 은밀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한 전문가는 경고했다.

심지어 로또 회사도 저소득층 지역에 너무 많은 매장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일부 매장을 닫고 있다. 그러면서, 2022년 말까지 인구당 판매점의 수를 전국 평균 이하로 편차를 조절하는 목표를 세웠다.

로또의 자료에 따르면, 가장 빈곤한 지역을 10 그리고 가장 부유한 지역을 1로 보았을 때, 지수가 6~10인 지역들 매장에서 70% 정도의 매출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판매가 많은 지역은 오클랜드 서부 지역인 8등급의 헨더슨-매시 지역으로 2021년 한 해 동안 로또에 약 26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 오클랜드 남부 지역으로 9등급인 오타라-파파토이토이 지역도 지난 한 해 동안 2400만 달러 이상이 로또 구매에 지출되었다.

그 다음으로는 4등급인 호윅으로 2400만 달러, 8등급의 마웅가키키-타마키 지역으로 2100만 달러, 그리고 8등급의 해밀턴 웨스트 지역으로 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가장 빈곤한 10등급의 망게레-오타후후 지역의 주민들도 지난 한 해 동안 1600만 달러 이상을 지출했다.


뉴질랜드 국민들은 현재 로또, 스트라이크, 파워볼, 키노, 불스 아이, 인스탄트 키위 등 로또의 도박 상품에 연간 15억 달러를 지출하고 있으며, 10년 전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났다.

지난 해 2021년 매출은 로또 역사상 최고 금액을 기록하면서 그 전년도 대비 9%나 늘어났다. 도박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마오리 보건 담당의 셀라 하트(Selah Hart)는 빈곤한 지역의 주민들은 로또가 빈곤으로부터 벗어나는 한 방법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하트는 가난에서 벗어날 기회가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데 ‘누가 한 방에 가난에서 탈출을 바라지 않는 사람이 있겠느냐’라고 하며, 패스트푸드 영업점이나 알코올 주류 판매점과 같이 도박 산업은 자신들의 제품을 구입할 대상 인물들을 주목한다고 지적했다.

도박 업계는 이런 점에 중점을 두고 탈출을 간절히 바라는 빈곤 지역에서 수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며, 다만 로또는 빈곤층을 직접적으로 대상으로 하지는 않지만 암암리에 가난한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했다.


도박 중독의 위험성이 많은 포키 머신과 카지노에 많은 사람들의 초점이 집중되어 있지만, 로또는 조용히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도박 시장에 강력한 입지를 만들어 왔다.

도박방지위원회의 시너지아(Synergia) 컨설턴트 회사는 로또는 지난 10 년을 지나면서 도박 시장의 점유권을 늘리고 4대 도박 부문의 하나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다.

로또는 2010년 전체 도박 금액의 18%를 차지했었으나, 2020년에는 28%로 시장 점유율을 늘렸다. 포키 머신 (Non-Casino Gaming Machines secto)은 지난 10년 동안 44%에서 36%로 줄어들었으며, 카지노도 24%에서 22%로 약간 위축되었고, TAB는 14%대로 유지되고 있다.

2021년 한 해 동안 로또와 포키 머신, 카지노 그리고 TAB으로 도박에 손해를 본 액수는 26억 달러에 이르면서,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내무부 자료에서 나타났다.

지난 해 약 70%의 국민들이 도박에 손을 댔으며, 가장 인기가 많았던 종목은 로또로 국민의 59%가 복권을 구입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온라인을 통한 로또 구입이 급증했지만, 전국의 1300여 개 매장 매출도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입수한 자료에서 로또 탑 10 판매점이 공개되었으며, 역시 빈곤 지역들에 편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매출이 많은 탑 10 판매점의 5개는 2개의 가장 가난한 9등급과 10등급 지역에 있었으며, 2개는 8등급 지역에 위치하고, 겨우 1곳만이 인구 절반 정도가 부유한 지역에 자리를 잡고 있다.

로또는 각 매장의 매출 금액을 밝히기 거부했지만, 가장 매출이 많은 두 판매점은 크라이스처치의 혼비 몰 로또점과 헤이스팅스 유니켐 스토트포드 롯지 파마시 판매점이라고 공개했으며, 이 두 곳 모두 8등급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마누카우 쇼핑몰 카운트다운과 더니든의 팍앤 세이브 두 판매점은 모두 10등급의 빈곤 지역에 자리를 잡고 전국 판매의 6위와 7위를 기록했다.

9등급 지역에 있는 베이 오브 플렌티의 베이페어 로또와 타스만의 리치몬드 나이트 & 데이, 왕가레이 팍앤 세이브 등 3개 판매점도 전국 상위 10위안에 자리를 잡았다. 단지 5등급의 크라이스처치 리카톤의 팍앤 세이브 판매점만이 빈곤층이 아닌 지역으로 3위를 차지하였다.


남태평양계의 도박 방지를 위한 연구를 하고 있는 오클랜드 대학교의 에드몬드 페호코(Edmond Fehoko) 교수는 오클랜드 남부지역에서 로또가 가장 많이 팔리는 매장들은 모두 슈퍼마켓 안에 위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슈퍼마켓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로또 광고판이 눈에 띄면서, 고객들이 매일 필요로 하는 생필품을 구입할 것인가 아니면 로또 티켓을 사서 돈을 쉽게 만들어 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고 강조했다.

공공기관 정보공개법(OIA)에 의해 공개된 자료에서 로또는 빈곤 지역에 너무 많은 판매점들이 위치하면서 그로 인한 지역사회에 대한 피해를 이미 내부적으로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료에서는 2020년 9월 로또 자문위원들의 회의 내용도 포함되어 있으면서, 이러한 영향을 줄이기 위해 특히 빈곤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로또에 요청한 내용도 공개됐다.

자문위원회는 판매점 운영자들이 소비자들의 재정적 상황에 대해 전혀 알 수 없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하였으며, 로또와의 회의석상에서 로또 뿐만 아니라 모든 형태의 도박에 저소득층의 소비액수에 대한 도박 방지 파운데이션의 자료도 제시되었다.

도박방지 파운데이션의 자료에서는 빈곤한 지역의 사람들이 부유한 지역 사람들에 비하여 도박에 3배 이상의 금액을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라이먼은 공개된 자료의 제한적인 면이 있다고 하며, 이는 로또 티켓을 구입한 장소는 보여주고 있지만, 이들이 어디에 거주하는 지에 대한 자료는 아니라고 변명했다.

로또는 이 자료를 어디에 판매점을 위치하도록 하는 결정에 자료로 이용하고 있지만, 그 지역의 빈부를 나타내는 지표가 없기 때문에 불완전한 자료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자료는 전체의 55%인 판매점을 통한 매출이라고 하며, 45%는 온라인을 통하여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

라이먼은 로또 구입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빈곤한 사람들로부터는 판매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대다수는 중산층의 뉴질랜드 국민들이 구입하고 있다고 믿고 있으며, 빈곤층에서의 구매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확천금의 확률이 극히 적은 380만분의 1이라는 First Division 1등과 3800만 분의 1인 파워볼 잭팟의 확률이라는 점도 잘 기억해야 할 것이다.

사람들은 일확천금을 꿈꾸며 감정적으로 위안을 갖는 기회를 얻기 위해 티켓을 구입하고 있으며, 자신들이 원하는 번호나 행운의 번호 또는 중요한 번호들을 찾는 상호 작용을 즐기는 것일 뿐이다.




조회수 333회댓글 0개

Kommentare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