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마오리족 의회, 대마초 범죄에 대한 차별금지 요구


뉴질랜드 마오리족 의회는 대마초 관련된 국민투표 통과가 불투명해지자 경미한 수준의 마약 범죄로 마오리족을 감옥에 보내는 것을 중단하기 위해 경찰에게 재량권 사용을 요구했다.

10월 30일 발표된 대마초 국민투표의 예비 결과에 따르면, 53%가 합법화에 반대했으며 46%가 찬성했다고 나타났다.

대마초 국민투표에 찬성하는 사람들은 마오리족이 대마초에 대한 구금형 선고를 받을 확률이 6배나 더 높기 때문에 합법화되면 범죄율이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Matthew Tukaki 뉴질랜드 마오리족 의회 자치회장은 많은 마오리족들이 대마초 국민투표의 실패로 실망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마오리족이 아닌 사람들보다 더 많은 마오리족이 대마초 위반 혐의로 기소되고 유죄판결을 받게 되는 대마초 치안의 불균형은 아직도 해소될 수 있다고 말하며, 형사사법제도 개혁을 위한 대화를 지연시켜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찰은 이미 재량권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오리족과 파시피카족들과 같은 대부분의 갈색 피부를 가진 아이들을 집중적으로 체포하고 있다며, 할당량에 대한 실적을 높이기 위해 기소 남발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65%가 찬성한 안락사 국민투표 결과에 대해 Tukaki는 마오리족이 취약한 집단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더 많은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마오리족이 장암, 폐암, 유방암 발병률이 더 높지만 종종 Pharmac의 자금 지원을 받지 못해 생명을 구하는 치료법을 자체적으로 감당할 수 없게 된다고 우려하며, 이것이 더 많은 마오리족이 그들의 삶을 더 일찍 끝내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걱정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들의 부족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338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