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맥주 어워드… '뉴질랜드 최고의 맥주' 공개



북섬의 한 맥주 회사가 토요일 밤에 열린 맥주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를 한 몸에 받았다.


워크워스에 소재한 맥주회사인 ‘8 와이어드 브루잉(8 Wired Brewing)’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열린 뉴질랜드 맥주 시상식 2023에서 와일드 피조아 2022(Wild Feijoa 2022)로 종합 챔피언 뉴질랜드 맥주 트로피와 뉴질랜드 맥주 챔피언을 거머쥐며 큰 영예를 차지했다.

수상자는 크라이스트처치의 위그람 공군 박물관에서 열린 갈라 디너에서 발표되었는데, 이 곳에서는 업계 전반에서 300명 이상의 관계자들이 모여 축하했다.



멜라니 키스 브루어스 길드 대표는 "2019년 이후 우리 업계가 함께 축하할 수 있는 것은 처음으로 저녁 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었다"고 참석자들에게 감사했다.


825개의 출품작에 대한 심사는 7월 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이루어졌는데, 키스는 출품작의 수와 품질에 대해 감격했다고 말했다.


"메달획득 성공률이 지난해보다 11% 증가해 작년 대회보다 품질이 향상되었고, 실제로 모든 출품작의 69%가 메달을 받았습니다. 이것은 양조되는 맥주의 품질에 대한 증거이며, 물론 양조업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좋은 소식입니다."


이틀 반에 걸쳐 진행된 심사 기간 동안 25명의 스튜어드와 30명의 심사위원, 6명의 지원 직원이 약 400리터의 맥주를 붓고 거의 4,000잔의 심사위원들에게 제공했다.


그날 밤의 다른 수상자로는 웰링턴의 게라지 프로젝트, 네이피어의 비스튜디오도 있었다.

래글런의 워크샵 브루잉은 챔피언 마이크로 브루어리 상을, 뉴 플리머스의 샤이닝 피크 브루잉은 챔피언 스몰 브루어리 상을, 오클랜드의 베헤모스 브루잉 컴퍼니는 챔피언 미디엄 브루어리 상을 수상했다.


브라이언 왓슨 뉴질랜드 브루어스 길드 회장은 "이러한 상을 한데 모으고 우리가 단체로서 달성한 것을 축하하는 것은 물론 밤에 상을 받는 맥주, 양조장 및 개인을 함께 축하하는 것은 항상 영광입니다."라고 말했다.


다른 모든 수상자들은 여기서 찾을 수 있다.



조회수 830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