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맥주 완전히 떨어질 위기"… 소규모 맥주공장 호소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수제 맥주공장 중 하나인 게라지 프로젝트(Garage Project) 대표는 이산화탄소가 고갈되어 60,000리터 이상의 미완성 맥주가 탄산화를 기다리고 있다고 하소연한다.

이 나라 두 개의 식품등급 이산화탄소(CO2) 공장 중 하나 남아있던 토드 에너지(Todd Energy) 카푸니 공장은 안전 문제로 3주 전에 문을 닫았고, 이로 인해 해당 산업계는 이산화탄소 부족과 수입 비용 급증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웰링턴에 본사를 둔 게라지 프로젝트는 17일(화요일) 여러 맥주공장 중 한 곳으로 이산화탄소가 거의 바닥났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게라지 프로젝트 공동 설립자인 조스 러펠은 이 회사가 "주요 제품에 해당될 재고"를 아주 소량 밖에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러펠은 "일년 중 가장 바쁜 시기에 재고가 바닥나면 맥주도 역시 완전히 바닥날 것이지만, 우리는 이산화탄소가 언제 다시 들어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행여나 다음 주나 2주 안에 이산화탄소가 도착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이 문제는 현재 전국의 양조업자들 사이에서 공통된 시급한 문제로 보인다.


"우리는 올해 시작은 더 좋았습니다. 현재 6개월 이상 이산화탄소 부족에 직면해 있지만 지난 몇 주 동안 매우 심각해졌습니다. 카푸니 공장이 문을 닫아서 대량의 이산화탄소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에너지효율 및 보존당국(Energy Efficiency and Conservation Authority)의 자금 지원을 조정하면 양조장이 필요로 하는 값비싼 탄소 포집 기술을 들여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탄소배출 감소를 위해 설립된 당국은 게라지 프로젝트의 자금지원 신청을 거절했는데, 러펠은 당국의 이유가 해당 산업 분야가 당국의 권한 범위를 벗어났기 때문에 거절했다고 전했다.




맥주 생산은 발효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이산화탄소를 생성하며, 맥주를 탄산화하기 위해서는 천연 가스를 포착하는 기술이 존재한다.

러펠은 "게라지 프로젝트가 자신들의 한 공장에 25만 달러를 들여 천연가스 포집 기계를 들여오지만, 미국의 화물 문제로 도착이 지연됐다"고 말했다.



조회수 40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