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코알라“NZ서 키우자” 청원


온라인 청원에“코알라 도입하자” 7천여명 동의…전문가“서식지 이동 어렵고 토착 생태계 영향도 우려”


야생동물 보호 AUD 5천만불

‘최악의 산불’로 멸종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호주 고유종(種) 코알라를 뉴질랜드에서 키우면 좋겠다는 온라인 청원이 업로드되면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DPA통신에 따르면 산불로 코알라의 개체수가 급감하고 서식 환경이 심각하게 파괴되면서 식생이 비슷한 뉴질랜드로 코알라를 도입하자는 온라인 청원에 13일 현재까지 7천여명이 서명했다.


뉴질랜더로 추정되는 발의자는 청원 웹사이트(www.change.org)에“코알라는 개방된 Eucalyptus 숲에 서식하고 그 이파리를 주로 먹기 때문에 뉴질랜드 생태계를 해치지 않을 것”이라며“호주의 다른 동식물들과 마찬가지로 뉴질랜드에서 잘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뉴질랜드에는 Eucalyptus 숲 면적이 3만㏊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호주의 코알라 전문가들은 외래종 도입이 토착 동물을 포함한 기존 생태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바람직하지도 현실적이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Sydney대 Valentina Mella 박사는 DPA통신과의 인터뷰에서“코알라는 몇 가지 나무, 그 중에서도 독소와 영양소의 함량에 따라 특정한 이파리만 선택한다”며“다른 지역으로 서식지 이전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Mella 박사는 이어“바로 근처에, 같은 환경에 사는 코알라 종류 사이에서도 섭취하는 식물이 다를 정도로 식성이 까다로워서 호주 안에서도 코알라를 이동, 적응시키는 것이 어려웠던 점을 고려하면 뉴질랜드로 보내는 일은 재난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Mella 박사는“이 같은 이유 때문에 뉴질랜드로의 코알라 이송 방안은 실현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뉴질랜드는 19세기에도 호주 동물종을 도입하려고 시도했다가 삼림 파괴를 겪으면서 외래종 통제에 막대한 비용을 치른 전례가 있다.


Sussan Ley 호주 환경부 장관은 이번 산불로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북동부 해안지역의 코알라 개체수가 최대 30% 감소했다고 밝혔다. Ley 장관은 또 지역에 따라 코알라의‘보호 등급’을 심각도 순으로 다섯째 단계인‘취약종(Vulnerable)’에서‘멸종위기종(Endangered)’으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 환경부는 이날 산불로 파괴된 생태계를 복원하고 야생동물을 보호하는데 AUD 5천만불을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Scott Morrison 호주 총리는 산불 대처가 미흡했다는 비판이 쏟아지며 지지율이 급락했다.


조사기관 Newspoll의 최근 조사에서 Morrison 총리의 개인 지지율은 37%로 뚝 떨어진 상태다. 이는 지난해 12월 초와 비교해 8%p나 급락한 것이다.


야당인 노동당의 Anthony Albanese 대표를 총리로 선호한다는 답변은 46%로 나타나 Morrison 총리의 지지율을 앞섰다.


Morrison 총리의 국정 수행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답은 무려 59%나 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1일 유권자 1천5백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오차한계는 2.5%였다.

위클리코리아


조회 9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