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몽그렐 몹 전 조직원이자 시의원… 오포티키 경찰에 ‘잘했다’



이번 주 오포티키(Opotiki)에 몰려든 갱단 조직원들의 존재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인근에 거주하는 시의원은 ‘경찰의 무 대응’을 칭찬했다.

몽그렐 몹 바바리안스(Mongrel Mob Barbarians) 클럽 두목인 스티븐 타이아티니의 마오리족 전통 장례식을 위해 몰려든 수백 명의 갱단으로 인해 오포티키의 일부 구간이 폐쇄되었다.



갱단 마크를 부착한 수백 명의 갱단원들이 마을에 도착하면서 학교와 도로가 폐쇄되었다. 두목 타이아티니의 사망에 대한 살인 사건 수사가 시작되었다.



카웨라우 시의원 워윅 고드페리(Warwick Godfery)는 눈에는 보이지만 장례식인 탕이 자체에 대부분 간섭하지 않은 경찰의 대응을 칭찬하며, "저는 지역사회 리더들과 경찰, 갱단원들이 함께 잘 협력했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말했다.


고드페리 시의원은 오래전에 몽그렐 몹의 단원이었지만, 수십 년 동안 그 갱단의 일원은 아니었다. 그는 현재 카웨라우 카운실에서 4년 연속 임기를 수행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의 경찰의 미진한 행동을 비판하고 훨씬 더 단호한 대응을 요구했다.



고드페리는 "경찰의 최우선 순위는 안전이라고 생각하며, 그들은 마음속으로 상황이 안전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예견했고, 어떤 문제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단계적인 확대가 없었기 때문에 이는 좋은 결과입니다. 누군가는 아버지를 잃었고, 누군가는 아들을 잃었기 때문에 사람들은 슬퍼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애도의 시간이고, 당신은 누군가의 상실을 존중해야 합니다.”



그는 공공장소에서 갱단의 위협적인 행동을 비난하는 것은 정당하지만, 이 문제를 정치화 하는 것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드페리는 80년대와 90년대에 몽그렐 몹에서 갱단 조직원으로 8년을 보냈고, 일련의 신념을 쌓은 후 인생을 전환했다.



조회수 558회댓글 0개

Yorumlar


Yorumlara kapatıldı.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