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무급으로 일주일에 90시간 노동에 시달린 여자

글로리아베일은 기독교 공동체로 뉴질랜드 남섬 웨스트코스트의 하우피리(Haupiri)에 위치한 작고 고립된 공동체다. 여기서 태어나고 자란 한 여성은 자신이 일주일에 90시간을 일해야 했다고 주장한다.


세레니티 필그림은 2018년 부모와 형제자매들과 함께 웨스트코스트 공동체를 떠났다.


그녀는 현재 고용 법원에 출두한 6명의 여성 중 한 명이며, 그들이 자원봉사자가 아닌 직원으로 대우받았어야 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투쟁하고 있다.


필그림은 5살 때부터 일을 시작했고 결국 일주일에 90시간을 일했다고 말했다.

"내 기억으로는, 우리는 항상 일이 있었고, 나도 역시 항상 일이 있었다. 내가 일을 시작했을 때 나는 7살에서 8살 정도 되었을 것이다. 더 어렸을 때, 나는 일주일에 이틀씩 방과 후 오후에 가서 식탁을 차려야 했다.”



그녀는 11살이나 12살 때 고등학교를 시작했고 14살 때 하루 종일 일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법원은 일을 거부하는 사람들에게 음식을 먹지 못하게 하고 영원한 저주를 받을 것이라는 위협을 들었다는 것을 그들로부터 들었다..


"저는 노동을 시키고 감사하던 사람들이 제가 가족 일을 하는 자원봉사자라고 보고했을 때 화가 났다. 만약 내게 선택권이 있었다면 내가 해야 할 일을 결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필그림이 말했다.


글로리아베일의 지도자들은 변호사를 통해 그녀들의 이러한 주장에 반박했고, 변호사는 여성들이 자신들이 무엇을 하는지 알고 있었다고 주장한다.



공동체측 변호인인 필립 스켈톤은 글로리아베일의 여성들은 바보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들은 세뇌되지 않았고, 무지하지도 않았으며, 교육받지 않은 사람도 아닙니다."

그는 그들이 600명의 공동체 가족을 위해 무급으로 요리, 청소, 세탁하는 것을 스스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법원은 2022년 5월 공동체 농장과 공장에서 일했던 전 공동체 가족 3명이 6세부터 일을 했었다고 판결했었다.


하지만, 스켈톤 변호사는 공동체는 서로를 돌보는 것이 상업적인 사업이 아니기 때문에 이 경우는 일반적인 노동과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회수 473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