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문 대통령, 존슨•바이든과 나란히…G7서 확인된 달라진 한국 위상

  • 국민들 반응 이어지고 있는 G7 정상회의 자리

  • 기념촬영 맨 앞줄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 사이

  • 첫 회의때도 존슨 총리 오른쪽 옆 중앙 상석에 앉아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청와대는 “글로벌 리더인 G7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실제 영국 콘월에서 열리고 있는 G7 정상회의 첫날인 12일(현지시간) 사진을 보면 청와대 설명처럼 한국의 달라진 위상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G7 정상회의에서의 문재인 대통령 자리에 대한 의견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 모인 G7(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이탈리아, 캐나다)과 초청국 3개국(한국, 호주, 남아공) 정상은 Covid-19 극복을 위한 국제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공식적으로는 언급되지 않았으나 문재인 대통령의 자리 배치가 국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문 대통령은 의장국인 영국 보리스 존슨의 바로 오른쪽에 앉아 회의에 참석했다. 왼쪽에는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자리를 지켰다. 초청국을 포함한 단체 사진에서도 문 대통령은 영국 총리와 미국 대통령 사이에 섰다.


회의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 다양한 반응을 이끌었다. 네티즌들은 "자랑스럽다", "자리 배치가 의도적인 것 같다", "국격이 드러난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초청국이기 때문에 우대한 것 아니냐"는 반응도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Covid-19 상황에 대해 "디지털 강국인 한국은 보건 분야에 디지털 기술을 적극 접목하여 활동하고 있고, 국민이 방역의 주체가 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Covid-19 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해 오고 있다"라며 "전세계 수요에 못 미치고 있는 백신의 공급 확대를 위해 한국이 보유한 대량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역량을 기반으로 이러한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조회 303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