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미국 CDC 연구결과, 60초 만에 71건의 감염 사례


한 무증상 감염자가 혼자서 엘리베이터를 탔고, 같은 엘리베이터를 이용한 최대 71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 시킨 것으로 연구결과 밝혀졌다.

한 여성을 기준으로 설정을 했다. 그녀는 모든 프로토콜에 맞게 행동했고 조치했다. 그녀는 아무런 증상이 없었지만 어쨌든 해외 여행 후 스스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그녀는 그녀의 아파트에만 머물렀다. 그녀는 음식을 주문해서 먹었다. 그러나 그녀는 역학조사 결과 71건의 사례가 연결된 감염집단 안에서 유일한 첫 감염원으로 확인되었다.

집중적인 접촉 추적은 단지 코비드-19의 확산을 파악하는 것만이 아니며, 바이러스가 얼마나 빠르게 전염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도 한다.

미국 질병통제센터(CDC)가 발표한 새로운 연구는 증상 없는 단일 여행자가 가질 수 있는 영향을 분석했다. 현대 사회의 고밀도 생활의 다른 함정을 보여주기도 한다.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대부분 비말을 통해 퍼진다는 것을 여러 자료를 통해 확인되었으며, 또한 공기를 통해 전염될 수 있고 표면에 남아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코비드-19 바이러스는 우리가 아는 것과는 다른 전염병의 치명적인 무기이다. 항상 되풀이되는 얘기지만 코비드-19의 가장 파괴적인 무기는 자신도 모르는 무증상 환자의 전염성이다. 그 사례로 서울에서 나이트클럽 운영자의 단독 전염으로 인하여 고밀도 집중 시설의 새로운 폐쇄를 초래했다.


캘리포니아의 한 파티광은 그의 가족과 수십명의 친구들을 감염시켰다. 증거에 따르면 조심스럽고 양심적인 무증상자의 전파로 인해 심각한 전염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을 사례를 통해 확실하게 보여준다.

Superspreader 슈퍼전파자

CDC 연구는 4월 중순 중국 헤이룽장 성(Heilongjiang Province)에서 심층적인 접촉 추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지방정부는 3월11일 이후 새로운 코비드-19 사례를 보고하지 않았었다.

4월2일, 이 지역에 사는 한 남자가 심각한 뇌졸중을 앓았는데, 그 원인이 코비드-19의 증상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그는 코비드-19의 진단을 받지 못했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고 세 아들은 함께 가서 번갈아 가며 환자 곁에 머물렀다. 이 가운데 간호사 5명과 의사 1명 등 28명이 자신도 모르게 감염됐다.

뇌졸중 환자는 전염병 진단을 받기 전에 회복을 위해 두 번째 병원으로 옮겨져 요양했다. 거기서 그는 20명을 추가로 감염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그제서야 경종이 울렸다.

그리고 그것은 뇌졸중 피해자 때문만은 아니었다. 또 다른 남성(환자 B)도 코비드-19 증상을 보였다. B의 밀접한 접촉자 모두는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고, 불행하게도 그들은 또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들 중 한 명이 뇌졸중 피해자였다.

즉시, 뇌졸증 환자가 접촉했던 모든 사람들, 또는 심지어 병원에 있는 동안 가까이 있던 사람들까지도 검사되어 격리되었다. 그러나 감염자들 중 거의 50명에게는 이미 너무 늦은 시간이 되었다. 그리고 이들 중 일부는 이미 바이러스를 훨씬 더 많이 확산시킨 후였다.


Contagion chain전염 사슬

역학 조사자들은 그 근원을 빨리 파악하기 위해 시간을 다투고 있었다. 전염병의 확산을 최대한 늦추고 막아야 했기 때문이다. 그 지역사회에 이미 뿌리내린 새로운 숨겨진 발병이 있었는지도 확인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