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논란’ 원종건“영입인재 자격 민주당에 반납”


‘미투 논란’에 휩싸인 원종건씨가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원씨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면서 “그 자체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원씨는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했다.

원씨는 “제가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남들 이상의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것 같다”며 “게다가 저에게 손을 내밀어준 민주당이 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다.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걸 견디기 힘들다며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한 이유를 설명했다.


‘미투 논란’ 원종건 “한때 사랑한 여성…자연인으로 돌아간다”


이어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미투 논란’은 지난 27일 인터넷 사이트에 원씨의 옛 여자친구인 ㄱ씨가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올리면서 본격 불거졌다.


민주당 인재영입 2호인 원씨는 14년 전 시각장애인 어머니와 이야기로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고, 지난 23일에는 영입인사 중 처음으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미투’(Me too) 고발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인재영입 2호’ 원종건씨와 관련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영입인재 중 한 분이 사퇴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국민과 당원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후에는 (인재 영입 과정에서) 당에서 사전에 좀 더 철저히 검증을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이날 아침 <기독방송>(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재를 영입하면서 좀 더 세심하고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국민들께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이 있다면 사과드린다.


검증 과정에서 빠뜨린 부분들이 있는지 더 점검하고 보완하는 과정을 거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추후 조처에 대해 “사무총장 명의로 조사 심의를 의뢰하기로 한 만큼 정해진 절차에 맞게 조사를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은 사무총장 산하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에서 원씨 논란과 관련한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당원 제명과 같은 처리 절차에 대해서는 “지금 단정해서 말씀드릴 수는 없다, 조금 지켜봐 달라”고 했다.


앞서 원씨는 ‘여성혐오’와 ‘가스라이팅’(가해·피해 상황을 조작해 상대방이 판단력을 잃게 하는 정서적 학대행위)등 지속적인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미투 고발글이 온라인에 게시되자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했다.


이후 민주당이 총선을 겨냥해 추진한 인재영입 과정에서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미흡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랐다.


한겨레

조회 5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