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바풋 & 톰슨 6월 판매량 14년 만에 최저치 기록

  • 등록 매물도 14년 만에 최고치 기록



바풋 & 톰슨의 6월 판매량은 14년 만에 최저치로 추락했고 회사에 등록된 매물은 1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오클랜드 시장에서 가장 큰 이 부동산 회사는 6월에 681채의 주거용 부동산을 판매했다. 이는 5월에 판매한 916채보다 26% 감소한 것이며, 2010년 이후 6월에 바풋 & 톰슨이 달성한 최저 판매량이다.



이 회사의 판매 장부에 새로 등록된 매물은 6월에 1,506채로 5월의 1,695채(-11%)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이는 2020년 이후 6월에 바풋이 받은 신규 매물로는 여전히 가장 많은 것이다.


신규 등록된 매물이 많고 판매량이 낮아지면서 바풋이 가지고 있는 6월 말에 매물의 총 수량은 작년 6월 대비 5,736채 증가해 34%가 증가했다.


이는 6월 말 이 회사에 매물로 등록된 총 재고가 2010년 이후 6월 한 달 동안 가장 높은 수준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1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매출 감소와 신규 매물 및 전체 매물 수준이 증가한 것이 결합되어 오클랜드 부동산 시장은 겨울 동안 극도로 침체된 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

최근 수치에서 매도인들에게 유일하게 좋은 소식은 판매 가격이 무너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바풋의 6월 중간 판매 가격은 102만 달러였다. 이는 5월 101만 1,900달러, 4월 100만 7,500달러보다는 상승한 것이지만, 3월의 105만 달러보다는 하락한 것이다.


6월 중간 가격은 2021년 11월 달성한 사상 최고치인 124만 달러보다 22만 달러 낮았다.


바풋의 6월 평균 판매가는 123만 6,336달러로 2021년 12월 이후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평균가격이 높은 것은 6월 시장에서 상위권의 판매 비중이 높았던 결과일 가능성이 크다.


바풋 & 톰슨의 스티븐 바풋 이사는 "6월 거래의 특징은 상위 가격대의 판매 강세로, 판매의 61~69%가 200만 달러 이상이며, 그 중 19%가 300만 달러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조회수 594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