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방 3개짜리 주택 신축비용…'1년 전보다 21% 올라'

공인 감정 기관인 쿼테이블 밸류(QV)에 따르면, 침실 3 개짜리 주택을 신축하는 평균 비용은 1년 전보다 거의 21%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6만 개 이상의 건설 비용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QV의 건축비용 플랫폼은 4월로 마감된 지난 1년간 다양한 자재 및 건축 서비스에 걸쳐 두 자릿수 가격 상승을 보여준다.


QV 코스트빌더(CostBuilder) 홍보 담당자이자 수량 조사관인 마틴 비셋은 건축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특히 가격을 책정하고 공사를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전혀 놀라운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 그리고 공급 네트워크 문제가 여전히 만연해 있어, 앞으로 추가적인 가격 상승이 있을 것입니다."


층과 층 사이 및 난간 비용은 프리캐스트 콘크리트와 강철 비용의 증가로 인해 2021년 말 QV의 마지막 업데이트 이후 17.4% 더 올랐다.


철근(+29.2%), 철골공사(+18.2%), 외장마감(+11.3%), 파일링(+10.5%) 등의 비용도 크게 올랐다.


비주거용 건물을 짓는 데 드는 평균 비용도 1년 전에 비해 13.7%가 올랐다.


비셋은 이번에 발표된 건축비용 수치가 6개 주요 도시의 평균치이며, 주택의 최종 건축비는 마감재, 레이아웃, 차고 크기 등 다른 변수에 따라 달라진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한 해 동안 건설 비용의 가파른 상승은 12월 분기에 연간 인플레이션이 30년 만에 최고치인 6.9%를 기록하는 데 일조했다.


ANZ 은행의 경제학자들은 최근 주택 건설 부문이 수요 감소와 건물 공급 부족의 조합으로 인해 둔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566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