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백신 반대시위, ‘치안유지로 43만 달러’ 사용돼

국회 의사당 앞에서 있었던 백신의무화 반대 불법 시위에 대한 경찰 비용으로 국민 세금이 43만 달러 이상이 쓰여진 것으로 나타났다.


작전명 ‘콘보이’는 웰링턴에서 있었던 불법 시위에 대한 통제와 복구 작업으로 전국에서 수백 명의 경찰 병력이 투입되었다.


공공기관 정보 공개법에 따라 공개된 자료에서 2월 28일까지 43만8,000 달러 이상이 경찰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의 상세 내역은 국회 의사당 앞 정원에서의 이틀 간의 대치 상황에 대한 비용은 포함되지 않았지만, 투입된 경찰들의 숙박과 식사, 소모품, 항공 요금과 순찰차, 헬기비용 등으로 경찰들의 인건비를 제외하고도 43만 8,548 달러를 지출했다.



지난 2017년 경찰의 이틀간 무기 전시회에는 101명의 경찰이 투입되어 11만3,000 달러가 사용되었다고 보도되었다.


2018년 이틀간의 오일 정상 회담에도 160명의 경찰이 투입되어 18만 달러 이상의 경비를 사용한 바 있다.



조회수 279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