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백신 접종 거부해 해고된 여성…43,000달러 받았다

정부서 강제한 Covid-19 백신 의무사항을 지키지 않아 해고된 한 의료인이 4만 3,000달러 이상을 배상 받았다.


그러나 고용 관계 당국은 안드레아 호일이 백신 반대 단체인 자유를 위한 목소리(Voices for Freedom)의 정보가 담긴 28페이지 분량의 편지를 고용주에게 보내지 않았다면 더 많은 돈을 배상 받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호일은 2016년 5월부터 HCNZ(Healthcare NZ Limited)에 고용되어 타우랑가에 있는 노인들에게 정신 건강 지원을 제공하는 팀에서 일하는 풀타임으로 일했다.

그 일은 서비스 이용자들이 건강한 삶의 결과와 독립적인 삶에 집중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멘토링하고, 지원하는 것을 포함됐다. HCNZ는 이 역할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대면 상호작용이었다고 말했다.

2021년 중반 제2차 Covid-19 사태 때 정부는 의료종사자를 위한 기존의 예방접종에서 보건•장애 분야 지원인력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표했다.

그것은 취약계층과 직접적으로 일하는 사람들에게 12월 1일까지 예방접종을 받도록 요구했다. 호일은 그녀가 기저질환을 앓고 있으며 이미 그녀의 매니저인 바네사 커크로부터 마스크 착용도면제를 받았다고 말했다.


호일은 매니저 커크에게 그들이 이전에 논의했던 기저질환 때문에 백신 접종이 죽음으로 이어질까 두렵다고 말했으며, 그녀의 GP 역시 그녀를 지지했다고 말했다. 커크는 호일에게 그녀의 GP로부터 백신에 대한 의학적 면제를 요청하라고 격려했다.

11월 5일 HCNZ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근로자들에게 면제 신청에 대한 정보를 배포했다.

그 정보에는 11월 15일부터 근로자들이 백신 접종을 마칠 때까지 근무에서 배제하고 근로자를 대기시킬 것을 제안했다.

호일과 커크의 만남에서 호일은 의사로부터 면제를 받거나, 백신을 맞지 않으면 11월 15일에 고용이 종료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호일은 면제 절차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했고, 그녀는 GP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근무할 자격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

호일은 회의 후 백신 면제를 시도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호일의 마지막 근무일이 11월 15일이 될 것이라는 이메일이 직원들에게 보내졌다. 호일은 그날 오전 정부 조치의 합법성에 이의를 제기하는 28페이지 분량의 편지를 커크에게 보냈다.


법적 조언을 구하지 않은 그녀는 화가 났으며 주말 동안 문제를 검토한 후 백신 반대 단체인 자유를 위한 목소리에서 주장하는 편지 내용을 다운로드 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이 편지는 말그대로, 무절제하고 중대한 혼란을 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호일은 백신접종 데드라인인 12월 1일까지 16일 동안 일하기에 부적합하다는 진단서를 얻었고, HCNZ는 그녀가 면제를 받을 때까지 한 달 동안 연차휴가를 주었다. 1월 26일 호일은 커크에게 이메일을 보내 요청된 면제가 거부되었음을 알렸다.


이의를 제기하는 동안 호일은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대신 집에서 일을 할 것을 HCNZ에 제안했지만 거절당했고, 그녀의 고용은 통지 대신 4주의 급여로 종료되었다. 고용 관계 당국은 호일이 부당하게 해고되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나는 정부의 백신 명령에 의해 HCNZ에 가해지는 엄청나게 어려운 압박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위기에 처한 결정이었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당국은 호일이 그녀의 개인적인 고충을 야기하는 상황에 기여했다고 판단하여 보상 금액을 10% 삭감했다. HCNZ는 호일에게 1만 8,000 달러의 보상금과 2만 5,920 달러의 총 손실 보수를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조회수 337회댓글 0개

Comentarios


Los comentarios se han desactivado.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