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백신 증명서, “키위를 분열시킬 위험” 전문가의 경고

생명윤리 분야의 한 전문가는 뉴질랜드 국민과 폭넓은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백신 의무사항과 증명서를 도입하는 것은 '500만 팀'을 분열시킬 위험이 있다고 주장한다.


오타고 대학의 생명윤리학과 부교수 안젤라 발렌타인은 Q+A와의 인터뷰에서 "Covid-19에 대한 우리의 대응전략에서 가장 성공적이었던 이유 중 하나는 집단적 이익에 중점을 두고 화합과 코타히탕아 그리고 정말로 하나로 뭉쳐서 일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므로 백신 증명서나 백신여권 제도 도입의 가장 큰 위험은 그들이 분열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녀는 정부의 최근 접근 방식은 지난 18개월 동안의 방식에서 완전히 벗어났는데, 당시 방식은 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바이러스가 문제라는 메시지로 완전히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의 최근 발언을 보면 어조가 현저히 변했음을 볼 수 있다.


23일 금요일에 자신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자신과 다른 사람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옳은 일을 했다면, 서로를 돌보기 위해 안전하다고 느껴야 하며, 그런 선택을 하지 않은 다른 사람들로부터도 보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발렌타인은 사람들이 아직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한 많은 이유와 다양한 지역사회에서 극복해야 할 특별한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내 의견은, 만약 우리가 이 문제를 단순화시키고 '그것은 단지 선택일 뿐이고, 미접종자들이 공동체를 돕지 않기로 선택했을 뿐이다'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정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뉴질랜드의 특정 분문에 낙인을 찍고 그들을 한계로 밀어붙이고 그들을 우리들에게 위협적인 존재로 낙인 찍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의무사항과 증명서의 목적이 무엇인지에 대해 좀 더 명확하게 설명해야 정부의 주장이 얼마나 효과적인지 모니터링 할 수 있다고 하며, 제시된 백신접종이 90%까지 도달하게 하는 당근인지 아니면 90%까지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 접종을 하도록 독려하기 위한 채찍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뉴질랜드 사람들이 그들의 삶에 대한 잠재적인 제한에 대해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도록 백신 의무사항 및 증명서가 도입되는 이유와 달성해야 할 것에 대해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한다고 전했다.



발렌타인은 "이전까지 총리는 강압적인 조치가 필요할 때 이해관계가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여러 가지 고려사항이 있으며 특정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었는데, 대중이 이러한 조치가 필요한 이유를 이해하고 명확한 정당성을 볼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회수 588회댓글 0개

Comentari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