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버거와 커피 가격 등…‘음식가격 상승세’ 지속

뉴질랜드 통계청의 최근 식품 지수에 따르면, 식료품 가격이 지난 한 달 동안 훨씬 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생활비 부담이 늘어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식료품의 가격은 3월의 0.8%에 이어 4월에도 0.6%가 올랐으며, 체다 치즈와 우유, 계란의 가격 인상이 주 요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과일과 채소 가격은 브로콜리, 상추, 키위 등의 가격이 크게 떨어지면서 3월에 비해 3.1% 내려갔으며, 육류와 닭고기, 생선 가격은 0.4% 내려갔으며, 비알코올 음료들의 가격도 0.8% 떨어졌다.



전반적으로 4월의 월별 식품 가격은 3월에 비해 0.1% 올라갔으며, 작년 4월에 비교하면 6.4%나 올라갔다.


식당과 패스트푸드 식품들의 가격은 1.4% 올랐으며, 주로 햄버거와 커피 가격 인상이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의 소비자 물가 담당 카트리나 드베리 매니저는 최저 임금이 오르면서 식당의 가격과 패스트푸드 식품의 가격 인상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그렇지만, 2010년 10월 GST가 15%로 인상될 때 식당 음식 가격이 1.9% 인상된 이후, 지난 10년 이상 동안 1.4%로 오른 것은 가장 많이 오른 것이다.



4월 1일부터 최저 임금이 시간당 20달러에서 21.20달러로 오르게 되면서, 식당 음식과 패스트푸드의 가격이 2021년 4월에 비교하여 5.3%나 올랐다.

두 대형 슈퍼마켓 체인인 카운트다운과 푸드스터프 계열의 팍앤세이브 등이 최근 들어 가격 인하나 동결을 발표하면서, 소비자들에게 다소 위안이 되고 있지만, 이미 생활비와 물가는 6.9%의 인플레이션을 기록했다.



조회수 370회댓글 0개

Comment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