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KFC, NZ 전국지점 좌석 이용 불가. 테이크 어웨이만 가능


Burger King 과 KFC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하여

다음 통지가 있을 때까지 뉴질랜드 전국 지점의 앉아서 먹을 수 있는 좌석들을 모두 닫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테이크 어웨이 주문과 드라이브-스루 그리고 배달 주문 서비스에 대하여는 계속한다고 전했다.

패스트푸드 대명사들인 이 두 브랜드는 지난 토요일 모든 카페와 식당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이름과 개인 정보를 수집하도록 하는 정부의 방침 발표에 따라 이와 같이 결정하였다고 말했다.


고객과 직원 그리고 우리 지역 사회의 안전이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Burger King 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달했다.


KCR 제공

조회 14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