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병원 환자 후송 후 ‘최대 1시간 대기하는 구급차’



세인트 존 앰뷸런스 서비스는 압박을 받고 있는 병원 응급실 문제로 인해 이송 환자를 내려 주기 위해 기다려야 하는 등 병원에서 대기 시간이 길어져 곤란한 지경에 처해있다.

앰뷸런스로 이송한 환자를 입원 시키기 위한 대기 시간은 '램핑(Ranmping)'이라고 불리며, 응급실 앞 병원 하차 구역에 주차해 있는 몇 대의 앰뷸런스를 종종 볼 수 있다.



세인트 존은 병원의 높은 입원율과 전국적인 구급대원 부족 그리고 긴급하지 않은 환자가 병원을 찾는 것이 문제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황가레이에서 사우스랜드에 이르는 15개 병원의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1분기에 3,000시간의 대기 시간이 기록되었다.



그 수치는 2022년 마지막 분기까지 상당히 증가했고, 이는 대기 시간이 9,756시간으로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추가적인 대기 시간은 평균적으로 하루에 11번의 구급차 교대 근무를 줄이는 결과를 가져왔다.



세인트 존은 사람들에게 생명에 지장이 없는 한 구급차를 호출하거나 응급실에 방문하지 말라며, 우선 응급실 압력을 줄이기 위해 가능한 GP나 야간 진료소를 먼저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모든 환자들은 앰뷸런스를 타고 병원에 도착했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병원에 도착하면 우선순위가 정해진다.



조회수 33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