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Covid-19 변이…‘느긋한 대처’비난 받아